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일본 해병대 '수륙기동단 3000명 규모로 창설

최종수정 2014.02.03 11:46 기사입력 2014.02.03 11:46

댓글쓰기

2018년까지 수륙량용차 52대 도입

[아시아경제 박희준 기자]일본이 중국과의 센카쿠(중국명 댜오위다오) 열도에서 분쟁이 발생할 경우 도서 탈환과 방어에 투입할 수륙기동전단 규모가 최대 3000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산케이신문은 3일 일본 정부가 센카쿠 유사시에 상륙 및 탈환작전 등 해병대 기능을 수행할 수륙기동전단을 3개 연대로 편성, 육상자위대의 사령부 조직으로 신설될 육상총대 휘하에 두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연대당 인원은 700∼900명으로 하기로 했으며, 수륙기동전단 사령부와, 전력의 핵심인 제1연대는 나가사키(長崎)현 사세보(佐世保)에 둘 예정이라고 산케이는 전했다.


제 1연대는 서부방면 보통과 연대를 개편해서 만들기로 했다. 2연대와 3연대의 본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일본은 2018년도(2018년 4월∼2019년 3월)까지 수륙기동전단 편성을 완료한다는 구상이다.

또 일본 정부는 2014년도(2014년 4월∼2015년 3월)까지 기동전단의 핵심장비인 수륙양용 차량 6대를 시험가동한 뒤 2018년도까지 52대를 배치할 계획이다.

아베 내각은 지난해 말 확정해 발표한 신 방위대강(10개년 방위계획)에 센카쿠와 같은 낙도(본토에서 떨어진 섬)가 침공당한 경우 신속한 상륙·탈환 작전을 진행하기 위해 수륙양용 작전 능력을 확보하겠다는 내용을 담았다.

산케이는 낙동침공시 육해공 3자위대의 통합 운용을 지휘하는 것은 신설되는 육상 초대사령관이 될 전망이라면서 총대 사령관은 기동단 운영 뿐 아니라 전국을 5개로 나눈 방면대도 총괄한다고 설명했다.


육상 자위대는 전국 각지에 파견할 수 있는 '즉응기동연대'를 기동사단과 기동 여단 산하에 도입할 방침이다.

육상 자위대는 미군의 수직 이착륙 수송기 MV-22오스프레이도 도입할 예정인데 이 비행기는 전선에 병력을 투입하는 것을 가능하게 한다고 산케이는 전했다.

박희준 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