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결여', 시청률 소폭 하락

최종수정 2014.02.03 07:59 기사입력 2014.02.03 07:57

댓글쓰기

'세결여', 시청률 소폭 하락

[아시아경제 e뉴스팀]'세 번 결혼하는 여자'가 시청률 소폭 하락으로 동시간 '꼴찌'에 머물렀다.

3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일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세 번 결혼하는 여자'(극본 김수현, 연출 손정현)은 시청률 13.1%(이하 전국기준)를 기록했다. 이는 전날 방송분이 기록한 14.3%보다 1.2%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이날 방송에서는 은수(이지아 분)가 남편 준구(하석진 분)의 내연녀 다미(장희진 분)와 격한 대립을 보였다. 은수는 여전히 준구에 대한 마음을 내려놓지 못하고 있던 다미에게 화가 나 있던 터. 결국 은수는 다미 직접 찾아갔고, 그의 도발에 분을 삭이지 못해 뺨을 때렸다.

채린(손여은 분)은 시어머니 최여사(김용림 분)의 변심에 험난한 시집살이를 당했다. 채린은 시어머니의 돌변 이유가 자신이 상속 받을 재산이 없어서였다는 걸 깨닫고 남편 정태원(송창의 분)에게 토로했다. 태원은 이를 듣고, 그럴 리가 없다고 반박했지만, 채린은 은수를 언급하며 확신했다.

한편 동시간 방송된 MBC '황금무지개'는 15.0%를, KBS2 '개그콘서트'는 17.6%를 각각 기록했다.
e뉴스팀 e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