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결여' 이지아, '반전 매력'으로 안방 홀렸다

최종수정 2014.02.02 23:02 기사입력 2014.02.02 23:01

댓글쓰기

'세결여' 이지아, '반전 매력'으로 안방 홀렸다

[아시아경제 e뉴스팀]배우 이지아가 '반전 매력'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2일 오후 방송한 SBS 주말드라마 '세 번 결혼하는 여자'(극본 김수현, 연출 손정현)에서는 은수(이지아 분)의 다양한 내면이 그려졌다. 그는 딸 슬기(김지영 분)에 대한 죄책감에 가슴 아파하는가 하면 다미(장희진 분)과는 격한 감정을 나눴다.
은수의 모성은 슬기의 부탁으로 동화책을 녹음하는 모습에서 느낄 수 있었다. 조용히 동화책을 읽던 그는 미안한 마음에 결국 눈물을 쏟아내고 말았다. 은수는 "이런 것이 필요한 슬기가 너무 마음 아프다"며 엄마의 면모를 드러냈다.

엄마 은수는 여렸지만, 여자 은수는 또 달랐다. 남편 준구(하석진 분)의 '밀애녀' 다미와 감성의 날을 세웠던 것. 은수는 한 치의 물러섬 없는 날카로운 기 싸움을 보이며 시청자들을 극에 몰입하게 만들었다.

이 과정에서 이지아의 감정 연기가 빛났다. 그는 어머니와 여자로서의 양면을 농익은 연기력으로 표현해내며 감탄을 자아냈다. '배우' 이지아의 내공을 제대로 느낄 수 있는 장면이었다.
이처럼 이지아는 캐릭터와 호흡하며 시청자들을 브라운관 앞으로 불러 모으고 있다. 한 때 동시간대 최하위에 머물렀던 '세 번 결혼하는 여자' 역시 이지아의 활약에 힘입어 상승세를 기록 중이다.

극을 이끌어가는 '배우의 힘'을 제대로 보여주고 있는 이지아. 그의 앞날이 더욱 기대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e뉴스팀 e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