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아이폰5c 주머니서 폭발, 여중생 허벅지에 2도 화상

최종수정 2014.02.03 11:26 기사입력 2014.02.03 06:57

댓글쓰기

▲화재 당시 피해자가 주머니에 소지하고 있던 아이폰

▲화재 당시 피해자가 주머니에 소지하고 있던 아이폰


[아시아경제 권용민 기자] 미국 케네벙크스 중학교에서 한 여중생이 주머니에 소지하고 있던 아이폰5c가 폭발해 허벅지에 2도 화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3일 미국 지영방송국 WMTW 등 외신에 따르면 이 13세 여학생은 사고 당시 교실에서 수업을 듣기위해 앉아있던 중 주머니 안의 아이폰에서 '펑'하는 폭발음을 들었다.

제프 로드맨 케네벙크스 교장은 "폭발음이 난 후 바지에서부터 연기가 피어올랐다"며 "세 명의 학우들이 바지에 붙은 불을 끄는 것을 도왔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학우들이 불이 붙은 바지를 벗기면서 휴대폰은 주머니 밖으로 떨어졌지만 휴대폰과 바지는 계속 연기를 내며 타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응급구조 요원이 도착하는 동안 한 선생님이 바지를 벗은 여학생을 담요로 감싸고, 요원들이 도착해 이 여학생을 비드포드의 메인메디컬센터 병원으로 이송했다.

애플 제품 수리업체 테크포트의 앤드루 로젠스테인은 "장기 사용으로 인해 부풀어 오른 배터리 수리를 의뢰받은 적은 있다"면서도 "새 제품에 화재가 발생한 것은 처음"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이폰에 장착된 리튬-이온 충전 배터리는 충전 시 화학반응으로 열이 발생된다"며 "드문 경우이긴 하지만 모든 배터리가 극단적인 상황에서 폭발할 수 있는 화학적 조성을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수업은 20분간 진행되지 못했으며 로드맨 교장은 이와 관련된 상황을 즉각 학생들의 부모들에게 보냈다.


권용민 기자 festy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