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연예인 빌딩 부자 1위는 이수만 SM회장

최종수정 2014.02.02 12:00 기사입력 2014.02.02 12:00

댓글쓰기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회장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회장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본인 명의의 빌딩을 소유한 연예인 중 최고 빌딩부자는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회장인 것으로 나타났다. 2,3위는 서태지와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차지했다.

2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국세청 기준시가 산정방법에 따라 국내 유명 연예인 36명이 본인 명의로 소유한 빌딩 42곳의 기준시가를 평가한 결과 100억원이 넘는 빌딩을 소유한 연예인만 7명에 달했다.
국세청 기준시가는 건축비와 건물위치, 건물 노후도 등을 고려해 산출하는 것으로 양도세, 증여 혹은 상속세 등 과세기준으로 쓰인다. 실제 거래액은 국세청 기준시가의 평균 3배가량 높다.

이수만씨가 소유한 강남구 압구정동 에스엠엔터테인먼트 사옥. 내부와 외벽 리모델링을 위해 공사 펜스를 쳐 놓은 상태다.

이수만씨가 소유한 강남구 압구정동 에스엠엔터테인먼트 사옥. 내부와 외벽 리모델링을 위해 공사 펜스를 쳐 놓은 상태다.

이수만 회장이 소유한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소재 빌딩이 국세청 시가가 190억8000만원으로 가장 비쌌다.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이수만 회장이 소유한 강남구 압구정동 소재 빌딩 두 채의 실거래가는 기준시가의 3배 수준인 540억∼560억원대에 달할 것으로 추정했다.

'서태지와 아이들' 출신 서태지(본명 정현철)가 소유한 빌딩가격이 두번째로 비쌌다. 서태지는 강남구 논현동 소재 빌딩(102억1000만원), 종로구 묘동 소재 빌딩(58억3000만원) 등 총 160억4000만원어치의 빌딩을 보유하고 있다.
3위는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대표가 소유한 마포구 합정동 소재 빌딩(34억8000만원)과 서교동 소재 빌딩(118억7000만원)의 기준시가는 총 153억5000만원이다.

4위는 가수 비(정지훈)가 차지했다. 청담동 소재 빌딩(87억4000만원)과 신사동 소재 빌딩(34억1000만원)을 합쳐 121억5000만원, 지난해 신축한 권상우의 분당구 야탑동 빌딩도 114억4000만원으로 5위에 각각 올랐다.

송승헌 소유 잠원동 소재 빌딩은 112억2000만원으로 6위였고, 전지현(왕지현)은 논현동 소재 빌딩(70억7000만원)과 지난해 사들인 용산구 이촌동 소재 빌딩(31억6000만원)까지 총 102억3000만원으로 빌딩부자 7위를 차지했다.

이처럼 연예인들의 빌딩투자가 늘어난 배경은 최근 한류열풍과 맞물려 연예계에 고소득자가 늘어나고 임대수입 등 안정적 수입을 추구하면서다. 연예인들이 소유한 빌딩의 73.8%인 31개가 청담동과 신사동 등 서울 강남에 있으며 대부분 임대를 주고 있다.

기준시가 100억원 미만 중에선 차인표·신애라 부부가 보유한 청담동 소재 빌딩이 76억9000만원, 박중훈 보유 역삼동 소재 빌딩(65억원)과 유인촌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보유한 청담동 소재 빌딩(56억1000만원)이 뒤를 이었다.

기준시가가 50억원대에 달하는 빌딩은 이재룡·유호정 부부가 소유한 청담동 소재 빌딩(55억7000만원), 최란 소유 청담동 소재 빌딩(55억1000만원), 장근석 소유 청담동 소재 빌딩(53억5000만원), 박정수 소유 신사동 소재 빌딩(51억4000만원), 고소영 소유 청담동 소재 빌딩(50억6000만원) 등이다.

조사대상 연예인 36명이 소유한 42개 빌딩의 매입시점을 살펴보면 2006∼2010년이 32개, 2005년 이전 매입은 14개였다. 2011∼2013년에도 11개가 늘었다. 2011년에는 장근석, 이정재, 장동건이 빌딩을 매입했고 2012년에는 조인성과 가수 싸이(박재상), 리쌍(길성준·강희건) 등이 빌딩을 사들였다.

지난해에는 가수 태진아(조방헌)가 이태원동 소재 빌딩을 72억원에 사들인 데 이어 전지현도 이촌동 소재 빌딩을 58억원에 샀다. 권상우 역시 분당구 야탑동에 6층 건물을 신축하면서 빌딩부자에 합류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