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화학, 독자 개발 2차 전지기술 유럽·日 특허청 등록

최종수정 2014.01.22 11:00 기사입력 2014.01.22 11:00

댓글쓰기

배터리안전성강화분리막 기술 특허 등록

[아시아경제 임선태 기자] LG화학 이 독자 개발한 배터리 소재 원천 기술을 세계가 인정했다.

22일 LG화학은 배터리 핵심 소재인 분리막의 안전성을 강화하는 배터리안전성강화분리막(SRS®) 기술이 최근 유럽 및 일본 특허청에 특허 등록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LG화학은 2007년 한국, 2010년 미국, 2012년 중국에 이어 올해 유럽과 일본까지 세계 주요 2차 전지 시장에서 관련 원천 기술 특허를 확보하게 됐다.

SRS 특허 기술은 기존 분리막에 비해 열수축 및 전기적 단락을 개선해 전지의 성능 및 안전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기술이다. LG화학이 세계 2차 전지 시장에서 주도권을 확보하는데 원동력이 되고 있다.

실제 이 기술은 LG화학이 GM·포드·르노·현대기아차·볼보 등 세계 유수의 완성차 업체와 ABB, SCE, SMA 등 세계 최고 수준의 전력 관련 회사들의 배터리 공급업체로 선정되는데 결정적 역할을 했다.
수십~수백개의 배터리 셀을 연결해 사용하는 중대형배터리 분야에서는 각각의 개별 셀들이 균일한 고성능을 내야 전체적인 성능이 담보되는데, 이를 위해서는 무엇보다 양극과 음극의 접촉을 막아 전기적 단락을 방지하여 안정성을 획기적으로 올린 분리막의 성능이 중요하기 때문이다.

LG화학은 이번 특허 등록으로 한국, 미국, 중국, 유럽 등 2차 전지 분야의 핵심 전략 시장 공략 기반을 한층 강화하게 됐다. 특히 LG화학은 국내외 경쟁사들의 치열한 특허 등록 저지 공세를 이겨내고 이번 유럽과 일본 특허 등록에 성공, SRS 특허 권리를 한층 강화시킨 것으로 평가 받고 있다.

유진녕 LG화학 기술연구원장(사장)은 "이번 유럽 및 일본 특허 등록으로 세계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LG화학 2차 전지의 우수한 기술력을 다시 한번 인정받은 바, 이 기술을 더욱 확대 발전시켜 2차 전지의 세계 최고경쟁력을 지속적으로 유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LG화학은 2012년부터 글로벌 시장조사업체인 네비건트 리서치가 발표하고 있는 전기차 및 ESS분야 세계 리튬 이온 배터리 제조업체 경쟁력 순위 평가에서 지속적으로 1위를 유지하고 있다. 지난해 미국 특허평가기관인 페이턴트 보드의 미국내 특허경쟁력 평가에서도 국내 화학업계에서는 유일하게 세계기업 순위 7위(화학분야)에 랭크되는 등 원천 기술을 바탕으로 세계 중대형 2차 전지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임선태 기자 neojwalk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