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화학, 내년까지 긍정적

최종수정 2014.01.02 08:33 기사입력 2014.01.02 08:3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승종 기자] 2일 KDB대우증권은 LG화학 에 대해 내년까지 업황 개선이 기대된다며 목표가 38만원,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박연주 연구원은 "2015년까지 납사 크래커 증설이 제한적인 가운데 글로벌 경기 회복으로 수요가 개선되면서 화학 산업은 에틸렌을 중심으로 업황 개선이 기대된다"며 "LG화학은 지난해 부진했던 합성고무, ABS 부문이 올해부터는 수요 회복과 공급 증가율 둔화로 업황이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중장기적으로 배터리 부문의 리레이팅 기대도 유효하다. 자동차 업체들이 15년 하반기 이후 성능 및 원가를 획기적으로 개선한 신 모델을 출시할 예정"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LG화학은 가장 오랜 양산 경험과 규모의 경제를 확보하고 있어, 시장 확대에 따른 수혜 폭이 클 전망"이라며 "올해 BMW i3, 테슬라 신모델의 판매 추이에 따라 중대형 배터리 부문의 사업 가치가 부각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박 연구원은 "LG화학의 4분기 영업이익은 3967억원 수준으로 추정된다. 화학 및 정보소재, 배터리 부문 등이 비수기에 진입하면서 실적이 둔화될 전망"이라며 "4분기 비수기 영향으로 실적 둔화가 예상되지만, 올 1분기에는 개선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이승종 기자 hanaru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