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한길 "朴대통령, 최악의 정치 선언하려는 것 같다"

최종수정 2014.01.22 09:44 기사입력 2014.01.22 09:4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김한길 민주당 대표는 22일 새누리당의 기초자치단체 정당공천 폐지 공약 폐기 움직임과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은 스스로 ‘최악의 정치’를 선언하려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대선후보 시절에 했던 발언들을 언급하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표가 언급한 박 대통령의 발언은 "‘최악의 정치는 국민과 약속을 지키지 않는 정치다", "국민과 약속은 하늘이 무너져도 지켜야 한다" 등이다.
김 대표는 "박 대통령은 지난해 경제민주화와 복지를 공공연히 파기하더니, 새해 벽두부터 기초선거 공약을 뒤집고 있다"며 대선공약 폐기 움직임을 꼬집었다.

이날 새누리당은 오후에 의원총회를 열어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 백지화를 논의할 예정이다. 그동안 새누리당 지도부와 일부 의원들은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는 위헌가능성과 토호 세력 발호, 금권선거 횡행 등의 부작용이 있을 수 있다며 반대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아직까지 당론으로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를 공식화 하지는 않았었다.

김 대표는 이와 관련해 "국회의원 기득권 내려놓는 차원에서 국민 대다수가 요구한 정치혁신 핵심과제인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 공약 백지화는 국민과 약속 내팽개치면서 국민 기만하는 행위"라며 "박 대통령과 새누리당은 국민과 약속 지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