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손경식 회장, 베트남 부수상 환담…"제3의 CJ 만들 것"

최종수정 2014.01.20 19:22 기사입력 2014.01.20 19:22

댓글쓰기

'제3의 CJ건설' 위한 지속적 투자 의지 강조

손경식 회장, 베트남 부수상 환담…"제3의 CJ 만들 것"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CJ그룹은 손경식 CJ 회장이 그룹 인재원에서 '응웬 쑤언 푹' 베트남 수석부수상 일행을 환담하고 오찬을 가졌다고 20일 밝혔다.

이날 만남은 지난해 9월 박근혜 대통령의 베트남 방문에 따른 후속작업을 위해 방한한 부수상 일행을 CJ그룹이 초청해 이뤄졌다.

CJ그룹 관계자는 "베트남은 이재현 회장이 지난 2011년 베트남 호치민에서 열린 글로벌 컨퍼런스에서 제3의 CJ로 지목한 뒤 지속적인 투자가 이뤄지고 있는 국가"라며 "베트남 농수산업 및 문화 발전에 대한 기여와 앞으로 사업 확대 및 신규 사업 투자 의지를 직접 알릴 수 있는 좋은 계기였다"고 말했다.

손 회장은 이날 "CJ는 문화·식품 사업의 1등 회사로 이 분야에 역량을 지니고 있고 베트남 정부가 조금 더 적극적으로 지원해 준다면 서로가 윈-윈(Win-Win)할 수 있는 새로운 전략을 만들 수 있을 것으로 확신 한다"며 "이는 CJ가 의지를 갖고 추진하는 창조경제 구현과도 궤를 같이 한다"고 강조했다.

응웬 쑤언 푹 부수상은 "CJ의 4대 사업군은 베트남 정부가 중요시 하는 사업들과 일맥상통하며, 특히 문화사업, 농업 분야에서는 다른 어떤 외국 기업보다도 잘해내고 있어 개인적으로도 자랑스럽게 생각 한다"며 "베트남은 농수산업에 투자하는 외국 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법 개정 작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역량을 지닌 CJ를 적극 지원하는 것이 베트남을 발전시키는 것"이라고 화답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