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농협카드 손경익 사장 자진사퇴···"책임 통감" (종합)

최종수정 2018.09.08 06:00 기사입력 2014.01.20 17:4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NH농협카드는 카드 사업을 총괄하는 손경익 NH농협카드 사장이 이번 카드 고객 정보 유출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자진 사퇴의사를 밝혀 김주하 농협은행장이 이를 수용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로써 NH카드사에서 자체 운영하던 비상대책위원회는 범은행차원에서 은행장이 총괄하게 된다.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번 사태를 신속하게 수습하고 향후 사고의 재발방지를 위한 정보보안 강화를 위한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한다.

NH농협 관계자는 "후임 카드분사장은 농협 내·외부를 막론하고 사태의 조기 수습과 고객신뢰 회복에 최고의 적임자인 카드전문가를 조만간 선임할 계획"이라며 "현재까지 개인정보의 2차 유통은 되지 않을 것으로 파악되지만 만에 하나 고객의 피해가 조금이라도 발생한다면 농협은 신속하게 전액 보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KB금융 임원진이 일괄 사퇴했다고 알려진 가운데 심재오 KB국민카드, 박상훈 롯데카드 사장의 거취 여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