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鄭 총리 "정보유출, 피해상황 밝히고 책임자 엄벌"

최종수정 2014.01.20 12:13 기사입력 2014.01.20 10:15

댓글쓰기

신제윤 금융위원장에게 긴급 지시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정홍원 국무총리는 20일 최근 카드사 등 금융계의 개인정보유출사건과 관련해 신제윤 금융위원장에게 "정확한 상황과 피해 등을 국민에게 자세히 알리고 재발방지 대책 수립과 책임자 처벌을 대폭 강화하라"고 긴급지시했다.

정 총리는 "먼저 정보유출 상황을 정확히 파악해 대출사기, 보이스 피싱 등 2차 피해로 이어지지 않도록 관련기관이 총력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말한 뒤 "만약 2차 피해가 없다면 그 근거를 밝혀 불필요한 오해를 없애고 국민들이 안심하도록 모든 조치를 강구하라"고 주문했다.

이어 정 총리는 "금융위와 금감원, 카드3사 등이 참여하는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사고 원인과 책임 소재를 철저히 규명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보 유출자에 대한 형사 처벌을 대폭 강화하라고도 했다. 정 총리는 "유출카드사 등 금융기관에도 징벌적 과징금을 부과하는 등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근본적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며 "카드 재발급 등 피해자들에 대한 대처요령도 적극 안내해 국민들이 더 이상 정보유출과 관련해 불안해하지 않도록 하라"고 덧붙였다.

세종=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