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보유출' 사태로 카드 재발급·해지요청 증가

최종수정 2018.09.08 06:00 기사입력 2014.01.19 20:2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카드사들이 20일 고객피해 최소화 방안을 발표한다. 정보유출 사태로 카드 재발급과 해지요청이 증가한 데 따른 대책이다.

금융위원회는 19일 고승범 사무처장과 조영제 금융감독원 부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고객정보가 유출된 카드사(롯데·KB·농협) 사장들과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회의에서는 각 카드사별로 정보유출 여부를 고객에게 통보한 현황과 대응방안, 고객피해 최소화 방안 등을 논의했다.
점검 결과 이날 낮 12시까지 홈페이지를 통해 개인 정보유출 여부 확인과 정보유출 항목을 조회한 건수는 카드사별로 약 80만~275만건이었다.

특히 정보유출 여부를 확인한 고객들을 중심으로 카드 재발급과 해지 요청이 급증하고 있었다. KB국민카드의 경우 1195건, 농협 839건, 롯데 3013건 등의 재발급 요청이 접수됐다.

다만 현재 카드사별로 정보유출과 관련해 피해사례가 접수된 경우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금융당국은 비밀번호와 CVC 등 신용카드 결제에 필요한 핵심정보는 유출되지 않은 만큼 부정사용 가능성은 낮다고 보고 있다.
한편 카드사들은 내일(20일) 구체적인 통보 대상 고객수와 피해 최소화 방안을 발표키로 했다. 부정사용에 따른 피해 발생시 피해액은 전액 보상할 방침이다.

금융위는 "태스크포스(TF)를 통해 논의한 '금융회사 고객정보보호 정상화 추진계획'을 조만간 마련, 발표할 계획"이라며 "법을 위반한 금융회사에 대해서는 신속하게 제재 조치하겠다"고 전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