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대검 "카드사 고객정보 2차 유출 현재까진 없어"

최종수정 2014.01.20 07:00 기사입력 2014.01.19 19:3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민규 기자] 은행 및 카드사 고객 정보 유출 사건과 관련해 아직까지 2차 유출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검찰은 현재까지 범죄조직 등에 은행·카드사 개인정보가 유출된 사실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19일 밝혔다.
대검찰청 반부패부는 이날 "창원지검 수사 결과 은행·카드사의 고객정보가 대출광고업자 등에게 유출된 사실은 확인했지만 해당 단계에서 관련 자료를 모두 압수했다"며 "고객정보가 일반인이나 범죄조직 등에 추가로 유포되지는 않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계좌나 압수물·진술 등을 분석한 결과 아직까지 개인정보를 입수한 대출광고업자가 이를 다시 범죄조직 등에 판 흔적은 나오지 않았다는 것이다.

검찰은 카드사들이 홈페이지 등에서 개인정보 유출 여부를 확인해주는 과정에서 오히려 정보가 유출되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대검 관계자는 "카드사들은 개인정보 유출 여부만을 확인해주고 있을 뿐 계좌번호나 전화번호·직장주소 등 구체적인 개인정보 내용을 확인해주고 있는 것은 아니다"라며 "일부에서 우려하듯 확인 과정에서의 개인정보 유출은 없었다"고 말했다.


박민규 기자 yush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