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본형이 잘 팔린다" 고가 수입車의 역설

최종수정 2014.01.17 16:45 기사입력 2014.01.17 12:04

댓글쓰기

아우디 A8

아우디 A8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 지난해 판매된 고가 수입자동차 가운데 절반 정도는 '상대적'으로 가격이 싼 기본형 모델인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독일 고급차 브랜드 아우디의 대형세단 A8은 지난해 국내에서 총 1388대가 팔렸다. 세부 트림별로 보면 A8 3.0 TDI콰트로 모델이 총 695대(롱휠베이스모델 포함)가 판매돼 전체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국내 시판 중인 A8의 트림은 총 9개. A8 3.0 TDI콰트로는 1억2520만~1억4070만원으로 비교적 가격이 싼 편에 속한다. 배기량이 두 배가 넘는 A8 6.3 FSI콰트로 롱휠베이스는 2억4630만원으로 지난해 10대가 판매됐다.

국내 수입차 1위 브랜드 BMW의 대형세단 7시리즈도 상황은 비슷하다. 지난해 국내에서 판매된 7시리즈는 총 1920대였으며, 이 가운데 가장 싼 축에 속하는 730d의 판매량이 838대(4륜구동모델 포함)로 집계됐다. BMW의 7시리즈는 총 8개 트림이 국내에 판매중이며, 730d는 1억2410만~1억2740만원대다.
 
"기본형이 잘 팔린다" 고가 수입車의 역설

메르세데스-벤츠의 대형세단 S클래스는 총 판매량 1848대 가운데 가장 싼 모델인 S350블루텍이 818대로 가장 많이 팔렸다. S350 블루텍의 가격은 1억2990만원으로 최고가 모델인 S600(2억5720만원)에 비해 절반 정도 수준이다.

고급 수입차의 대형세단으로 눈을 돌린 소비자 가운데 절반 정도는 해당 라인업에서 가장 싼 기본형 모델을 택하고 있는 셈이다. 각 트림별로 가격은 두 배 정도 차이가 나지만 실제 외형은 거의 비슷한 경우가 많다.
벤틀리나 롤스로이스 같은 초고가 브랜드도 비슷한 구매패턴을 보이고 있다. 폴크스바겐의 최고급 브랜드 벤틀리는 지난해 국내에서 총 164대가 판매됐는데 컨티넨탈 GT V8이 61대로 가장 많이 팔렸다. 이 모델은 2억2300만원대로 모델 중 가격이 가장 낮다. 롤스로이스의 지난해 국내 판매량 30대 중 3억원대 모델인 고스트(27대)와 레이스(2대)가 판매량의 대부분을 차지했다. 이 브랜드의 다른 모델은 가격이 모두 6억~7억원대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