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지난해 주택거래량 전년比 15.8%↑…정부대책 영향

최종수정 2014.01.14 11:00 기사입력 2014.01.14 11:00

댓글쓰기

지난해 매매거래 85.2만건…수도권 33.5%·지방 5.5% 증가
막달인 12월에는 9.3만건…전년 동월比 14.1% 감소


지난해 전국의 주택 매매거래량이 85만1850건으로 15%가량 증가했다. 표는 주택 매매거래량 연간 추이다.(자료 국토교통부)

지난해 전국의 주택 매매거래량이 85만1850건으로 15%가량 증가했다. 표는 주택 매매거래량 연간 추이다.(자료 국토교통부)


[아시아경제 박미주 기자]지난해 전국의 주택 매매거래량이 15%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부동산시장 거래 활성화를 위해 대책을 내놓은 영향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마지막 달인 12월에는 거래량이 다소 줄어들어 '막달효과'는 미미했던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연간 주택 매매거래량이 85만1850건으로 전년보다 15.8% 증가했다고 14일 발표했다. 수도권은 36만3093건으로 전년보다 33.5%나 증가했고 지방은 48만8757건으로 5.5% 늘었다.

특히 박근혜정부 부동산대책이 시행된 4월 이후 거래량이 증가했다. 지난해 4~12월 매매거래량은 71만874건으로 전년 같은 기간 58만4038건보다 21.7%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부동산 대책에 따른 세제혜택 기간이 끝나기 전에 매매수요가 몰리는 '막달효과'는 없었던 것으로 해석된다. 지난해 12월 매매거래량은 9만3188건으로 전달보다는 9.7% 늘었지만 지난해 같은 달보다는 14.1% 감소했다. 지역별로 수도권은 3만9638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 증가했다. 서울은 1만2464건으로 전년보다 0.9% 늘었지만 강남3구(강남·서초·송파)의 경우는 1856건으로 21.2% 감소했다. 지방은 5만3550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3.1% 줄었다.
이에 주택 매매 실거래가는 보합세를 보였다. 서울 서초구 반포동 미도아파트 84㎡(이하 전용면적 기준)는 7억3300만원으로 전달보다 2050만원 올랐고 송파구 가락동 시영1단지 40㎡는 4억9000만원으로 500만~1000만원 떨어졌다. 노원구 중계동 주공2단지 44㎡는 1억5000만원으로 전달과 같은 가격에 거래됐다.

주택 유형별로는 12월 아파트 거래량(6만7883건)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6.4% 감소해 단독·다가구(-7.8%·1만720건), 연립·다세대(-6.7%·1만4585건)보다 감소폭이 컸다. 하지만 지난해 전체로 보면 아파트 거래량은 60만4331건으로 전년보다 20.0% 증가하며 비아파트 주택(단독·다가구 6.1%, 연립·다세대 7.3%)보다 증가폭이 컸다.

한편 주택 거래량과 실거래가에 대한 세부자료는 온나라 부동산정보 포털(www.onnara.go.kr)이나 국토부 실거래가 공개 홈페이지(http://rt.molit.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미주 기자 beyon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