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매매가이드] "신년효과 기대해~"

최종수정 2014.01.04 09:00 기사입력 2014.01.04 09: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손은정 기자] 골프회원권시장이 '새해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해마다 연초에는 매물이 급감하면서 시세가 반등하는 사이클이다. 올해도 비슷하다. 연말부터 매물이 크게 줄면서 오름세가 시작됐다. 전문가들은 "단기 상승이 이어질 전망"이라며 "다만 실사용 위주의 구매자가 대부분이라 수도권 중심의 주요 인기 종목에 편중된 경향"이라고 분석했다.
▲ 용인권 '꿈틀' <고가권>= 남부와 가평베네스트 등 블루칩은 매수세가 없어 거래가 여전히 어렵다. 용인권은 반면 매물에 비해 매수 문의가 많아 상승세가 기대되는 모습이다. 지산이 먼저 간간이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 서울과 송추 등 수도권 북부가 최고 700만원까지 올랐고, 마이다스밸리도 강세로 돌아섰다.

▲ 벌써 숨고르기? <중가권>= 연말연시 휴가로 반등 분위기가 잠시 멈췄다. 뉴서울은 매수세가 저점 매물에 집중돼 시세에는 큰 영향을 주지 못하고 있다. 연말 빠른 회복세를 보이던 남서울과 88, 기흥 등은 사자 주문이 뚝 끊겨 후퇴하는 모양새다. 제일은 매물 부족으로 소폭 올랐다.

▲ 사자주문 꾸준 <저가권>= 가격 부담이 적어 실매수세가 가장 꾸준한 가격대다. 태광과 한원이 일단 매물 부족으로 상승세를 주도하고 있다. 플라자용인은 제자리걸음, 양지파인은 바닥을 찍은 물건에 시전이 집중되고 있다. 영호남과 제주 등 지방은 여전히 시세 변동이 전혀 없다.
손은정 기자 ej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