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저축은행·캐피탈도 수십만건 고객 정보 유출

최종수정 2018.09.06 13:45 기사입력 2014.01.12 18:0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외국계 은행과 카드사에 이어 저축은행과 캐피털사에서도 수십만건의 고객 정보가 유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금융당국은 전 금융사를 대상으로 긴급 점검에 나선다.

12일 금융권에 따르면 일부 저축은행과 캐피털사도 최근 검찰에 적발된 고객 정보 유출 대출모집인 사건에 연루된 것으로 전해졌다. 금융당국은 불건전영업 우려가 큰 제2금융권 대출모집인을 단계적으로 축소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앞서 검찰은 씨티·SC은행의 내부 직원과 대출모집인 등이 고객 정보를 유출한 사실을 적발하고 수사를 벌이던 중 롯데·KB국민·NH농협카드에서 1억 건이 넘는 고객 정보가 유출된 것을 확인한 바 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