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설맞이 이산상봉 제안 거부 "좋은 계절에 만날 수 있어"(상보)

최종수정 2014.01.09 15:59 기사입력 2014.01.09 15:49

댓글쓰기

조평통 서기국 통지문 보내와

[아시아경제 오종탁 기자] 북한은 9일 설을 계기로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열자는 우리 정부의 제안을 사실상 거부하면서 "좋은 계절에 마주 앉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서기국은 이날 판문점을 통해 통일부에 보낸 통지문에서 "남측에서 다른 일이 벌어지는 것이 없고 우리의 제안도 다 같이 협의할 의사가 있다면 좋은 계절에 마주 앉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통지문은 "설은 계절적으로나 시간적으로 고려된다"고 언급, 설 무렵에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여는 것이 날씨가 춥고 시간적으로도 촉박하다는 뜻을 밝혔다.

또 "설을 계기로 흩어진 가족, 친척 상봉을 하자는 남측의 제의가 진정으로 분열의 아픔을 덜어주고 북남관계 개선을 위한 선의에서 출발한 것이라면 좋은 일"이라고 평가하면서도 최근 군사훈련 등을 거론하며 남한 정부를 비난했다.

통지문은 "남측이 우리의 성의 있는 노력과 상반되게 새해 벽두부터 언론들과 전문가들, 당국자들까지 나서서 무엄한 언동을 하였을 뿐 아니라 총포탄을 쏘아대며 전쟁연습을 벌였다"고 지적했다.
이어 "남측에서 전쟁 연습이 그칠 사이 없이 계속되고 곧 대규모 합동군사연습이 벌어지겠는데 총포탄이 오가는 속에서 흩어진 가족, 친척 상봉을 마음 편히 할 수 있겠는가"라고 덧붙였다.

오종탁 기자 ta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