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 닫는 건설사 속출…지난해 612개사 폐업

최종수정 2014.01.09 11:39 기사입력 2014.01.09 11:06

댓글쓰기

문 닫는 건설사 속출…지난해 612개사 폐업

2013년말 건설업체수, 전년보다 1.0% 감소한 5만9265개사로 집계
특히 종합건설업체 감소폭 타업종보다 두드러져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 몇 년째 계속되는 건설경기 불황으로 문 닫는 건설사들이 속출하고 있다.
대한건설협회에 따르면 지난 12월 말 기준 건설업체 수는 전년보다 1.0%(612개사) 감소한 5만9265개사로 집계됐다.

1999년 허가제에서 일정한 요건을 갖추면 면허발급이 이뤄지는 등록제로 바뀐 이후 건설업체 수는 폭발적으로 늘어나 당시 3만5855개사에서 2010년 6만588개사로 정점을 찍었다. 하지만 주택·부동산 경기 퇴행과 업체 난립에 따른 경쟁격화·물량감소가 수주기회 상실 등으로 이어지고 정부의 구조조정 추진 등으로 감소 폭은 확대되는 추세다.

종합건설업체는 2005년 1만3202개사, 전문건설업체는 2010년 3만8426개사로 최고치를 기록한 이후 줄곧 감소 추세에 있다.
종합건설업체는 가장 많았던 2005년에 비해 17.3%(2281개사)나 감소, 매년 전체 업체 대비 2∼3%의 감소율을 보여 타 건설업종에 비해 가파른 감소 추세를 보였다.

자진반납 등 폐업한 종합건설업체도 최근 들어 감소폭이 확대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폐업업체는 지난해 960개로 전년 882개사에 비해 78개 늘었다.

반면 설비건설업·시설물유지관리업 등 소규모공사 업체들은 취득·유지비용이 상대적으로 저렴해 구조조정(종합·전문건설업체)으로 밀려난 건설업자들이 건설업계를 떠나지 않고 계속 신규로 진입, 업체 수가 늘어나는 것으로 집계됐다.

업종별로는 2008~2013년 전체 감소업체 1669개사 중 토목(41.9%·700개사), 토건(38.6%·645개사), 건축(15.5%·258개사) 순으로 감소했다.

이처럼 건축업종이 상대적으로 덜 감소한 것은 2009년 도시형생활주택의 공급 및 건축업자만이 시공할 수 있는 범위가 확대(2012년 2월부터)돼 전년 업체 수가 오히려 늘어난 영향으로 풀이된다.

한편 지난해 부도건설업체 수는 전년(210개사)보다 25.7% 감소한 156개사를 기록, 금융위기(2008년·465개사) 이후 계속 감소 추세를 보였다.

부도율도 2008년 0.8%에서 2013년 0.3%로 떨어졌다. 이는 건설업체들의 현금지급이 늘어 어음발행이 대폭 준 데다 정부당국에서 부실징후 기업에 대해 신용도에 따라 워크아웃·법정관리 등 구조조정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부도를 사전 예방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한편 지난해 11월 기준 건설업 취업자 수는 179만명으로 전년보다 1.0% 증가했으며 2008년(181만2000명) 이후 5년 만에 최고 수치를 기록했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