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알뜰폰 248만명 돌파…우체국·대형마트 덕에 高성장

최종수정 2014.01.10 09:38 기사입력 2014.01.09 1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문기)는 지난해 12월 말 기준으로 알뜰폰(MVNO) 가입자 수가 248만명으로 집계됐다고 9일 밝혔다.

이는 2012년 12월 말 기준 126만명에서 1년 만에 2배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전체 이동전화 시장 가입자(5400만명)의 4.55%에 해당하는 수치다. 알뜰폰은 기존 이통 3사의 통신망을 도매로 빌려 싼 가격으로 제공하는 이동통신 서비스다.
지난해 들어 알뜰폰 가입자 수는 시장포화 상황에도 불구하고 월평균 10만1000명 수준으로 꾸준히 증가했다. 특히 우체국의 알뜰폰 수탁판매 개시, 이마트의 알뜰폰 사업 개시와 본인확인 서비스 정상화가 있었던 4분기의 가입자 증가가 두드러졌다.

망 임대 사업자별로 살펴보면, KT의 망을 빌려 서비스를 제공하는 알뜰폰 사업자(12개)의 가입자 수는 116만5000명, SK텔레콤 망 사업자(9개) 103만6000명, LG유플러스 망 사업자(7개) 28만명이다.

다만 2012년 대비 가입자 증가폭은 SK텔레콤 계열 162%(39만4000명 → 103만6000명), KT 77%(65만7000명 → 116만5000명), LG유플러스 29%(21만5000명 → 28만명) 순으로 SK텔레콤 망을 임대한 알뜰폰 사업자들의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이는 SK텔링크의 본격적인 가입자 모집 개시와 이마트 등 대형업체의 사업 개시 영향으로 보인다.
한편 알뜰폰 사업자들의 지난해 서비스 매출은 2012년(1190억원)보다 107% 증가한 2474억원으로 나타났다. 이 중 KT 망 임대 알뜰폰 사업자들의 서비스 매출은 1811억원, SK텔레콤은 466억원, LG유플러스는 196억원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9월27일부터 판매를 시작한 우체국 알뜰폰 가입자 수가 12월 말까지 3만8796명에 이르렀으며, 판매개시 후 약 3개월이 경과한 올해 1월3일 4만명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체국 가입자들을 분석한 결과 40대 이상 중장년층이 3만1316명으로 80.7%를 차지했고 단말기는 피처폰이 1만1596대, 스마트폰이 1만2125대 판매돼 피처폰 비율이 48.9%로 높게 나타났다.

월 기본료가 1500원으로 매우 저렴한 ‘프리티 우정후불’ 요금제(1만2396건)와 자판이 커서 중장년층이 사용하기 편리한 LG전자의 ‘프리스타일폰’(2576대)이 가장 많이 판매된 것으로 집계됐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