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T CEO에 황창규 전 삼성전자 사장 내정(2보)

최종수정 2013.12.16 20:43 기사입력 2013.12.16 19:19

댓글쓰기

속보[아시아경제 심나영 기자]황창규 전 삼성전자 사장이 차기 KT CEO 최종 후보 1인으로 선정됐다. KT CEO 추천위원회는 16일 오후 2시부터 7시까지 다섯 시간에 걸친 마라톤 면접과 회의 끝에 황 전 사장을 최종 후보로 선정했다.

KT CEO 공백상태 한달만에 새로운 KT CEO가 선발된 것이다. 최종 후보지만 사실상 임시주총 통과 절차만 남겨놓은 상태라 새CEO 자리에 오른 것과 마찬가지다.
황 전 사장은 제조업체 CEO 출신이나 통신분야 경험이 없다. 반도체 전문가인 황 전 사장은 삼성전자의 반도체시장 글로벌 제패를 이끈 주역으로 "메모리반도체 집적도는 1년에 두 배씩 늘어난다"는 이른바 '황의 법칙'을 발표한 이 분야의 권위자다. 2010년 지식경제R&D 전략기획단 단장을 맡았으며 김기춘 청와대 비서실장과 같이 부산경남 출신으로 알려졌다.

KT는 1월 중순 임시 주주총회를 열어 임 전 원장을 CEO로 최종 결정할 방침이다. KT CEO 임기는 3년이다.

이날 황 전 사장 외에도 권오철 전 하이닉스 대표, 임주환 전 ETRI 원장, 김동수 전 정보통신부 차관이 경합을 벌였다. 최종 후보자 1명은 위원장을 제외한 추천위원 과반수 찬성으로 결정됐다.
CEO추천위는 지난달 결정한 총 5가지 심사 기준인 ▲정보통신기술(ICT)과 산업 전반에 대한 전문적 지식과 경험 ▲풍부한 경영ㆍ경제에 관한 지식 ▲글로벌 경영능력과 사업 수행 경험 ▲투철한 기업가 정신과 미래지향적 비전 ▲대규모 조직관리 경험과 강력한 경영혁신 의지를 두고 후보들을 검증했다.

KT CEO추천위는 위원장인 이현락 세종대 석좌교수를 비롯해 김응한 교수, 박병원 은행연합회장, 차상균 서울대 전기컴퓨터공학부 교수, 성극제 경희대 국제대학원 교수, 이춘호 EBS 이사장, 송도균 법무법인 태평양 고문 등 사외이사 전원과 사내이사 김일영 코퍼레이트센터장(사장) 등 8명으로 구성돼 있다.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