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지난달 생애최초 주택대출 사상 최대 2조5천억원

최종수정 2014.01.06 07:55 기사입력 2014.01.05 14: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 지난해 12월 생애최초 주택구입자 대출이 사상 최대 규모인 2조5000억원 넘게 집행된 것으로 나타났다.

5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달 생애최초 주택구입자금 대출 실적은 총 2만5863건, 2조5604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한 해 생애최초 주택구입자금 대출 총액이 8조6152억원인 것을 감안하면 전체의 30% 정도가 한 달 만에 소진된 것이다.

생애최초 주택구입자금 대출이 한 달간 2조원 이상 집행된 것은 2001년 이 대출 도입 이후 처음이다. 종전 최고 실적이던 지난해 11월의 1조4055억원에 비해서도 1조원 넘게 증가했다.

지난해 정부가 계획한 생애최초 주택구입자금 지원 한도액인 5조5000억원에 비해서는 3조원 이상 추가 집행됐다.
이와 별개로 지난달에는 생애최초 주택구입자를 대상으로 한 공유형 모기지 대출 본사업에도 총 2011건이 접수됐다.

공유형 모기지의 평균 대출액이 1억3000만원 수준인 것을 감안하면 약 2600억원의 대출신청이 접수된 셈이다.

장우철 국토부 주택기금과장은 "전세로 거주하던 실수요자들이 세제혜택이 끝나기 전에 내집마련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