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엔低의 심술, 연말증시 울리나

최종수정 2013.11.28 10:55 기사입력 2013.11.28 10:55

댓글쓰기

원·엔환율 1050원선 붕괴…수출주 상승 기대감에 찬물 우려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올해 초 국내 증시에 악재로 작용했던 엔화 약세가 다시 고개를 들면서 증시 상승에 걸림돌이 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2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는 지난달 30일 연고점(2059.58) 대비 1.49% 하락했다. 최근 강세로 2000선을 회복했지만 이달 들어 2000선을 하회하는 등 코스피는 조정을 보였다. 이처럼 코스피가 외국인 순매수 둔화 이후 조정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엔저 흐름은 시장의 우려를 낳기에 충분하다. 최근 원·엔 환율은 1040원선으로 떨어지며 2008년 9월 이후 최저 수준을 보이고 있다.
최근 증시의 상대적 약세가 엔화 약세와 무관하지 않다는 분석이다. 류용석 현대증권 연구원은 “지난 7월 이후 달러당 98엔을 중심으로 등락하던 엔·달러 환율이 재차 상승하기 시작한 시점과 원·100엔 환율이 직전 저점을 하회하기 시작한 시점, 외국인이 순매수에서 중립 또는 차익실현으로 선회한 시점, 일본 증시 대비 한국 증시의 상대 강도가 재차 약화되기 시작한 시점 그리고 수출주를 대표하는 현대차와 내수주를 대표하는 한국전력의 주가 행보가 엇갈린 시점이 모두 11월부터라는 점은 우연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 같은 엔저현상은 미국의 양적완화(QE) 지연과 연말 소비시즌에 대한 기대감으로 점차 살아나고 있는 시장에 찬물을 끼얹을 수 있다.

조성준 NH농협증권 연구원은 “미국의 연말 소비 확대 기대감과 이란의 핵협상 타결 등으로 투자심리가 개선되고 있으나 시장의 고민이 점차 원·엔 환율 하락으로 이동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고 짚었다. 이어 “연말 쇼핑시즌을 맞이해 수출주의 상승 기대감이 높은 상황에서 원·엔 환율의 하락이 지속될 경우 국내 증시에는 악재로 작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