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성용 KAI 대표 "삼성·현대차 외 KAI 인수 불가능"

최종수정 2013.09.10 10:24 기사입력 2013.09.10 08:25

댓글쓰기

하성용 한국항공우주산업 대표이사.

하성용 한국항공우주산업 대표이사.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하성용 한국항공우주 산업(KAI) 사장이 KAI가 대한항공 에 매각되는 것에 회의적인 입장을 피력했다.

국내에는 삼성그룹이나 현대자동차그룹 외에는 인수할 만한 기업이 없다는 것이다.
한국형전투기사업 추진 등을 위해 정부 산하 기업으로 계속 존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입장도 표명했다.

하 사장은 9일 경남 사천 본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KAI 매각은 단기간 내 이뤄지기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누가 KAI를 인수하는지는 문제가 아니다"며 "KAI를 성장시킬 역량 있는 기업이 인수하는지가 관건"이라고 덧붙였다.
하 사장은 "KAI의 자산은 크게 기술, 인력, 마케팅으로 구성된다"며 이를 활용해 KAI를 제대로 키울 수 있는 기업이 필요하다고 부연했다.

하 사장은 "세 가지 조건을 갖춘 기업은 국내에는 삼성그룹과 현대차그룹 밖에 없다"며 "이들 기업은 끊임없는 기술 개발을 단행하고 있으며 우수한 엔지니어와 함께 전 세계적인 마케팅 조직을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해당 기업들은) 10년간 수십조원에 달하는 자금을 투입해 성공여부를 확정할 수 없는 항공산업에 뛰어들지는 못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삼성과 현대차 는 현재 KAI의 지분 10%씩을 보유한 2대 주주다.

최근 매각입찰에 참여한 대한항공에 대해 하 사장은 "개발인력은 부족하고 부채 비율은 800% 정도이며, 재무관리약정까지 맺어 자금이 부족할 것"이라며 "해외에서 오는 손님은 반겨도 마케팅 조직은 갖춰지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한마디로 역량부족이라는 것이다.

T-50i기 첫 수출과 관련, 하 사장은 "10일 우리나라 기술로 개발된 초음속항공기 T-50i가 처음 해외로 수출된다"며 "필리핀과 이라크 수출 계약도 임박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KAI는 이날 수출하는 T-50i기 2대와 함께, 향후 T-50i기 4대와 FA-50기 10대를 인도네시아에 인도할 예정이다. KAI는 또 필리핀, 이라크 등과 납품 계약 체결을 눈앞에 두고 있으며 미국에 약 350대 규모 납품계약도 추진 중이다.

하 사장은 KF-X사업에 대해 "전 세계적으로 3000~4000대가 운용되고 있는 F16기가 2020년께 교체시기를 맞는다"며 "아무도 개발에 나서지 않을 때 우리가 먼저 개발하면 교체 수요가 일어나는 시점에 제3국 등 틈새시장을 공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KAI는 10일 국산 초음속 항공기인 T-50i를 처음으로 해외 수출한다. 사진 왼쪽은 인도네시아에서 에어쇼를 펼칠 목적으로 들어가는 T-50i항공기이며 오른쪽은 공군에서 활용할 fa-50이다.

KAI는 10일 국산 초음속 항공기인 T-50i를 처음으로 해외 수출한다. 사진 왼쪽은 인도네시아에서 에어쇼를 펼칠 목적으로 들어가는 T-50i항공기이며 오른쪽은 공군에서 활용할 fa-50이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