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덕수고, 통산 네 번째 청룡기 우승…MVP 전용훈

최종수정 2013.08.06 23:57 기사입력 2013.08.06 23:5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덕수고가 통산 네 번째 청룡기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6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주말리그 하반기 왕중왕전을 겸한 대회 결승에서 분당 야탑고를 13-5로 꺾고 대회 2연패를 달성했다. 1996년, 2001년, 2012년에 이은 통산 네 번째 쾌거. 앞서 황금사자기 등을 제패해 올해 3관왕을 이루는 기쁨도 함께 누렸다.

고교 야구 최강 팀으로의 입지를 공고히 한 선수단은 개인 부문 수상도 싹쓸이했다. 이날 7-3으로 앞선 5회 무사 1, 2루에 구원 등판, 5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은 투수 전용훈은 최우수선수(MVP)의 영예를 차지했다. 대회 4경기에서 20.1이닝을 던지며 남긴 성적은 3승 평균자책점 0.00이다. 전용훈은 “야수들을 믿고 던진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질 수 있었다”며 수상의 영광을 동료들에게 돌렸다. 지난 1차 지명에서 두산이 점찍은 한주성은 우수투수상을 거머쥐었다. 이날 5타수 3안타 4타점으로 공격을 주도한 임동휘도 수훈상으로 수상 대열에 합류했다.

야탑고에선 김경호와 김태환이 타격과 타점 부문에서 타이틀을 차지했다. 김하성과 박효준도 도루와 최다 득점 부문에서 각각 수상자로 선정됐다. 하지만 1997년 창단 이래 전국대회 우승이 없던 선수단은 2004년 황금사자기, 2011년 대통령배에 이어 또 한 번 우승 문턱에서 쓴잔을 마셨다.

이종길 기자 leemea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