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잔혹 공포물 '호스텔'은 어떤 영화?

최종수정 2013.07.11 11:36 기사입력 2013.07.11 11:16

댓글쓰기

잔혹 공포물 '호스텔'은 어떤 영화?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용인 살인사건 피의자 심모(19) 군이 언급한 공포영화 '호스텔(Hostel)'이 화제로 떠오르고 있다.

10일 새벽 긴급 체포된 심 군은 경찰조사에서 "잔혹 공포영화를 자주 본다"며 미국영화 호스텔을 언급했다. 그는 "그 영화를 보고 실제로 한 번쯤 살인을 해보고 싶은 적이 있었다"고 말했다.
2005년 미국에서 개봉된 호스텔은 쿠안틴 타란티노 감독이 제작하고 일라이 로스 감독이 각본 및 연출을 맡은 영화다. 유럽 슬로바키아 지역의 한 호스텔에서 납치한 여행객을 대상으로 고문과 살인을 즐기는 비밀 클럽 이야기를 다뤘다. 잔인한 살해 과정과 시신훼손 과정이 구체적으로 묘사돼 보는 이들의 공포감을 극대화시키고 있다.

이 영화는 이같이 반인륜적인 내용과 시종일관 펼쳐지는 잔인하고 끔찍한 장면 때문에 우리나라에서는 상영 금지 결정을 받았다. 반면 해외에서는 일부 마니아층을 형성하며 2007년과 2011년 각각 2편과 3편이 만들어졌다. 개봉 후 1편에 대한 미국 평점은 10점 만점에 5.8점이었다.

호스텔을 감상한 국내 네티즌들은 영화의 잔인성에 동조하며 "실제로 한 번쯤 해보고 싶었다"는 심 군의 발언을 의미심장하게 해석하고 있다.
play**는 "보지 마세요. 아킬레스 건 자르고 도망가라 그러고. 몸에 드릴질하고 볼 게 못 됩니다"고 말했고, ansd**는 "얼굴을 찌푸리게 되는 영화로 아직 정신적으로 덜 성장한 청소년에게 분명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영화다"는 글을 남겼다.

반면 한 네티즌(sms9**)은 "이 영화 하나만으로 살인을 저질렀다는 둥 모방을 했다는 둥의 발언은 사실상 억지라고 보여집니다. 이런 불미스러운 일과 엮어질 영화가 아니다"라고 반박하기도 했다.

해외 네티즌들의 평가도 눈길을 끈다. 한 네티즌은 "이 영화는 재미있지 않을 뿐 아니라 도덕적으로 모멸감이 들고 굉장히 혐오스러운 부분들이 많다"고 평했고, 또 다른 네티즌은 "훨씬 더 독특할 수 있었지만 결국 한 편의 잔인한 포르노에 지나지 않는다"며 아쉬움을 내비쳤다.

앞서 심 군은 지난 8일 오후 평소 알고 지내던 김모(17) 양을 모텔 방으로 불러내 성폭행을 시도하다 목 졸라 살해했다. 이후 시신을 공업용 칼로 심하게 훼손해 화장실 변기에 버리고 일부는 자신의 집 장롱에 보관하는 등 엽기적인 행각을 벌여 충격을 자아냈다. 경찰조사 결과 심 군은 평소 공포영화 외에도 해부학 관련 내용도 자주 검색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