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국 버스 운행 재개..파업 불씨는 여전(상보)

최종수정 2012.11.22 09:30 기사입력 2012.11.22 09:2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택시의 대중교통 편입에 반발하며 파업에 돌입했던 전국 버스가 운행을 재개했다. 파업을 시작한지 약 6시간 만이다.

22일 오전 6시20분을 기해 서울시 버스가 가장 먼저 운행을 재개했다. 이어 경기, 인천 순으로 운행을 시작하며 이날 오전 7시20분께 전국 모든 버스가 다시 운행을 시작했다.

전국 버스는 지난 21일 '택시 대중교통법'이 국회 국토위에 이어 법사위원회를 통과하자 22일 0시부터 파업을 선언했다. 국토해양부에 따르면 서울의 경우 일부 마을버스를 제외한 7534대(84.3%)의 버스가 파업에 참여했다. 경기도는 전체 1만1925대의 버스 중 1만33대(84,1%)가 참여하는 등 전국 3만788대(평균 69.8%)의 버스가 운행을 중단을 선언했다.

수도권 지역 버스의 파업 참여 비율이 높아 출근 대란이 우려되기도 했다. 이에 정부는 전국버스운송사업조합연합회 등을 적극 설득했고 지하철 증편, 새벽 출근 시간 택시 무료 운행 등 대책을 세웠다. 시민들의 불편을 감안한 버스 업계 노조는 결국 이날 오전 운행을 재개했다.

하지만 아직 파업의 불씨는 꺼지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버스 업계 노조 관계자는 "시민들의 불편을 감안해 운행을 다시 시작했지만 23일 관련 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다면 파업을 재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민찬 기자 leemi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