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손보사 카드 수수료율 '폭탄' 위기..카드사 상향조정

최종수정 2012.11.22 10:11 기사입력 2012.11.22 07:1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손해보험사들이 카드 수수료 폭탄을 떠안게 됐다. 다음달 22일 새로운 카드 수수료율 적용을 앞두고 카드사들이 손보사에 가맹점 수수료율을 최대 30% 올리라고 통보했기 때문이다.

22일 보험ㆍ카드업계에 따르면 현대카드 등 대형 카드사들은 삼성화재에 새로운 수수료율로 2.7%를 제시했다. 기존보다 0.7%포인트 오른 것이다.

또 동부화재, 현대해상, LIG손해보험 등 대형 손보사에도 2% 후반대까지 올려달라고 통보했다. 개정 여전법의 수수료율 상한선인 2.7%에 근접하는 수치다.

평균 수수료율 2.5% 수준인 중소형 손보사에는 0.1~0.2% 포인트 올려 요구했다.

카드사들은 금융당국이 대형 가맹점의 평균 수수료율을 2.3%로 판단한 만큼 이윤을 더하면 그 정도 부과하는 게 맞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손보사들은 당혹스런 분위기다. 당초 낮아질 것으로 예상했는데 오히려 상향 조정됐기 때문이다. 특히 수수료율 인하를 통해 자동차보험료를 낮춘다는 계획에도 차질을 빚게 됐다. 한 해 손보사들이 카드사에 내는 자동차보험료 수수료는 2500억원에 달하는데, 수수료율이 평균 2.7%까지 올라가면 750억원을 추가로 부담해야 한다.

대형 손보사들은 카드사들과 접촉해 인상을 막는다는 방침이다. 합의에 실패하면 보험료 카드 결제 자체를 거부한다는 계획도 갖고 있다.

손해보험협회 관계자는 "올여름 태풍 피해 등으로 5000억원 이상의 보험금을 지급해야 하는 상황에서 카드 수수료까지 급증하면 현재 자동차보험료 수준을 유지하기 힘들다"고 말했다.


최일권 기자 igchoi@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