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 "국민에게 희망주는 만남 되게 노력하겠다"

최종수정 2012.11.06 16:10 기사입력 2012.11.06 16:10

댓글쓰기

文 "국민에게 희망주는 만남 되게 노력하겠다"
[아시아경제 이윤재 기자]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 후보가 6일 진행하는 단일화 회동에 대해 "국민들에게 희망을 주는 만남이 되게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 이날 서울 마포구 서교동 문워크 카페에서 '생애 첫 투표자와의 대화' 자리에서 "안철수 후보도 마찬가지로 정책과 가치를 공유하는 단일화가 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뜻을 밝혔다"며 "만나면 그런 정책이나 가치를 같이 공유하기 위한 협의를 단일화를 이뤄내기 위한 구체적인 방안이나 시기들을 의논·협의하고, 그렇게 함께 나가자고 제의 할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투표 시간 연장과 관련에 대한 발언도 있었다. 생애 첫 투표자 가운데 아르바이트로 인해 투표를 못할 것 같다고 지적하자 "투표를 할 수 있었지만 투표 시간만 조금만 연장해서 근무마치고 투표 갈 수 있게끔 해주면 수 백 만 명이 투표 할 수 있다"며 "6월부터 투표시간 연장 법안들을 국회에 이미 제출 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어 "새누리당의 반대 때문에 그것이 국회에서 처리가 되지 않고 있다"고 전하며 "여러분들께서 더 많이 나서 주셔서 '아르바이트 하면서도 투표할 수 있게 해주세요'하고 요구를 해 달라"고 주문했다.

또 투표의 필요성을 묻는 질문에는 이명박 정부의 실정을 예로 들면서 설명을 이어갔다. 그는 "이명박 정부를 보면 국민들이 주권자들이 4대강 사업 하면 안 된다고 이야기해도 독단적으로 밀어붙이고, 미국 쇠고기 수입 문제 있다고 해도 밀어붙인다. 심지어 내곡동 땅 사건을 보면 권력을 이용해서 자기 사익을 도모하기도 한다"며 "이해들을 잘 조정 할 수 있는 갈등 조정 능력과 통합능력이 있는 사람을 선택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윤재 기자 gal-ru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