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해찬-박지원, 쇄신 첫번째 칼날은 피했는데..

최종수정 2012.11.06 14:47 기사입력 2012.11.06 14:47

댓글쓰기

문재인 캠프 새정치위원회 2차회의 "'인적쇄신' 논의는 빠른 시일내에 결론"

[아시아경제 이윤재 기자] 민주통합당 이해찬 대표와 박지원 원내대표가 정치쇄신의 첫번째 칼날을 피했다.

6일 문재인 미래캠프 새로운정치위원회는 2차 회의를 갖고 정치 쇄신에 관한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됐던 인적쇄신 방안은 거론돼지 않고, 다음으로 미뤄졌다. 이날 회의는 중앙당 권한 시도당 이양, 중앙당 정책기능 강화 등의 안건으로만 진행됐다.

▲민주통합당 이해찬 대표(사진 왼쪽)과 박지원 원내대표.

▲민주통합당 이해찬 대표(사진 왼쪽)과 박지원 원내대표.


이-박 퇴진론은 정치쇄신이 대선의 화두로 떠오르면서 당 안팎에서 줄곧 회자돼 왔다. 특히 김한길 최고위원이 지난 1일 최고위원직에서 전격 사퇴하면서 지도부 동반퇴진을 요구해 이-박 퇴진론은 힘을 받았다. 문 후보는 같은날 인적쇄신과 관련해 "저한테 맡겨주고, 시간을 좀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하며 시간을 벌었다.

문 후보가 시간을 달라고 한지 닷새가 지났고, 안철수 무소속 후보와의 단일화 회동을 앞두고 있다는 점에서 이날 새정치위원회 회의는 '인적쇄신' 결과 발표가 있을지 여부에 초점이 잡혔다. 전날 저녁까지 이 대표는 잔류로 가닥을 잡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던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이날 새정치위의 회의 결과에서 에서는 인적쇄신 방안은 언급되지 않았다. 다만 빠른 시일내에 결론을 낼 것이라는 다소 모호한 답변만이 나왔다.

안경환 새정치위원장은 "(이-박 퇴진론은)이 자리에 오기 전에 논의됐던 문제"라며 "당 쇄신 문제와 합쳐서 빠른 시일 내에 결론 낼 생각이고 (민주당에) 전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달초 새정치위원회가 민주당 지도부 총사퇴를 요구할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진 것에 대해서는 개인의 책임을 요구한 것이 아니었다고 말하며 한발 물러섰다. 정해구 새정치위원회 간사는 "결코 개인을 지목해서 (지도부 총사퇴 요구를) 한 것이 아니라 정치쇄신이 다양하게 얘기되고 문 후보가 정치쇄신 강력하게 말하는데 민주당 모범 보여야 한다는 의도였다"며 "취지를 정확하게 얘기하지 않아서 개인의 책임 묻는 것처럼 표현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회의에 앞서 진행한 문 후보의 모두 발언에서도 인적쇄신의 흔적은 없었다. 문 후보는 "(당 운영이)지역위원회 중심되다 보니까 직장인, 대학생, 젊은이 참여해서 활동하기 현실적으로 어려웠다"며 "지역위원회, 직장위원회, 대학위원회 등으로 재편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중앙당의 정치권한을 지역으로 이양하고, 중앙당은 정책기능을 더 강화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윤재 기자 gal-ru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