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미포조선, 500억원 규모 LPG운반선 수주

최종수정 2012.11.06 11:13 기사입력 2012.11.06 11:13

댓글쓰기

▲최원길 현대미포조선 사장(왼쪽)이 최근 울산 본사에서 나오아키 츠치야 JX일광일석시핑 회장과 3만5000㎥급 LPG 운반선 1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한 뒤 악수하고 있다.

▲최원길 현대미포조선 사장(왼쪽)이 최근 울산 본사에서 나오아키 츠치야 JX일광일석시핑 회장과 3만5000㎥급 LPG 운반선 1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한 뒤 악수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박민규 기자] 중형선박 부문 세계 1위 조선사인 현대미포조선 이 친환경 선박으로 틈새시장을 개척하고 있다.

현대미포조선은 일본 JX일광일석시핑으로부터 총 4900만달러(약 500억원) 규모의 3만5000㎥급 액화천연가스(LPG)운반선 1척을 수주했다고 6일 밝혔다.

일본 JX일광일석시핑은 일본 최대 석유회사인 JX일광일석에너지(옛 일본석유)의 해운부문 자회사다. 일본 내 조선소가 아닌 해외 조선소에 선박을 발주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미포조선이 이번에 수주한 LPG선은 길이 174m, 폭 28m, 높이 18m로 2014년 7월 선주사에 인도될 예정이다. 특히 고효율 엔진을 장착하고 연료절감에 최적화된 설계를 적용해 친환경 선박으로 건조할 계획이다.

이 배에 탑재되는 전자제어식 고효율 엔진은 연료를 운항 속도 및 환경에 따라 효율적으로 배분할 수 있어 연료절감은 물론 소음·진동·배기가스 감소도 기대할 수 있다.
또 설계단계부터 파도의 저항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개선된 선형을 적용하고 선미에 물의 흐름을 최적화 시켜 주는 특수 구조물을 설치해 운항 효율성을 높였다.

현대미포조선은 그동안 기술개발 인력을 충원하는 등 기술력 제고를 통해 친환경 틈새시장 선점에 힘써 왔다.

현대미포조선이 지난 7월 업계 최초로 전자제어식 엔진 장착 등 친환경 설계를 적용해 스콜피오탱커에 인도한 5만t급 PC선(석유화학제품운반선) 'STI엠버'는 기존 선박보다 무려 30% 이상의 연비 향상을 거두며 해운사의 찬사를 받기도 했다.

현대미포조선 관계자는 "유가 급등으로 친환경 선박에 대한 교체 수요가 본격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그동안 쌓아온 기술로 친환경 시장을 주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현대미포조선은 올 들어 지금까지 해양작업지원선 및 중소형 특수선 분야를 중심으로 41척, 19억달러를 수주했다.

박민규 기자 yushi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