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安 측 "문재인·안철수, 오늘 진솔한 대화 나눌 것"

최종수정 2012.11.06 10:09 기사입력 2012.11.06 10:0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승미 기자] 안철수 무소속 대선 후보측은 6일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와 야권단일화 첫 회동과 관련해 "두 후보가 서로 격의 없이 자연스럽게 진솔한 대화를 나누다 보면 좋은 과정을 밟아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유민영 대변인은 이날 서울 종로구 공평동 선거캠프에서 브리핑을 열고 "오늘 문재인 후보와 대화가 시작되는 날"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유 대변인은 "두 분의 대화가 어떻게 진행되는지 지금으로서는 알 수가 없다"며 "의제 역시 격의없고 자연스럽게 진솔하게 대화를 나눌 것이라는 게 양쪽에서 서로 이야기할 수 있는 내용"이라고 말했다.

두 후보의 회동 직후 캠프 실무진 차원의 만남이 있냐는 질문에 "다른 만남이 논의된 바 없다"며 "구체적 단계까지 지금 예측하기 어렵다"고 답했다.

안 후보가 전날 단일화 회동을 제안한 배경에 대해 그는 "모든 게 자연스러운 과정"이라며 "국민의 열망과 기대를 잘 알고 있고 그 첫 단추로 (안 후보가) 철학과 가치를 공유하는 대화를 시작하는 게 유의미하다고 판단하신 것 같다"고 설명했다.
김승미 기자 askm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