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안, 6일 오후 백범기념관에서 첫 '단일화 회동'

최종수정 2012.11.06 06:10 기사입력 2012.11.05 21:1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윤재 기자]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후보와 안철수 무소속 대선 후보가 6일 오후 6시 서울 용산구 효창동 백범기념관에서 단일화를 위한 첫 만남을 가진다.

5일 문재인 캠프 진성준 대변인은 두 후보가 단일화를 위한 첫 회동 장소로 백범기념관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문-안, 6일 오후 백범기념관에서 첫 '단일화 회동'

진 대변인은 "특별히 대한민국 헌법정신의 기본이 되는 백범 김구선생을 기리는 백범기념관에서 두 후보는 정권교체와 정치혁신을 위한 후보단일화 논의를 시작한다"며 "새로운 대한민국 건설을 위한 가치와 철학을 확인하고 공유하는 회담이 되기를 진심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내일 회동의 내용은 양 후보의 모두발언만 공개되고, 나머지 대화 내용은 비공개로 진행된다.
이윤재 기자 gal-ru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