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송호창 "오늘 단일화 담판 가능성까지 열어놔"

최종수정 2012.11.06 09:41 기사입력 2012.11.06 09:0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종탁 기자] 안철수 무소속 대선후보 측 송호창 공동선대본부장은 6일 문·안 단일화 회동과 관련해 "모든 가능성을 다 열어놓고 있다"며 "두 후보가 어느 정도까지 깊이 있게 합의하고 공유하는지에 따라 많은 것이 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송 본부장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저희는 '정권교체는 하나의 수단이고, 그것을 통해 궁극적으로 새로운 정치를 국민들에게 보여주자'는 진정성에서 출발했다"며 "단일화 회동도 진정성을 가지고 신뢰를 해주신다면 좋은 결과가 나오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사회자가 '오늘 회동에서 지난해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 때처럼 파격적인 담판이 나올 수도 있는지' 묻자 "두 분이 만나봐야 알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송 본부장은 '안 후보가 캠프와 상의하지 않고 양보할 가능성'에 대해 "그것은 안 후보만이 알고 있을 것"이라며 "양보할 가능성까지 열어놓고 후보에게 맡겨야만 진정성이 있다"고 말했다.
오종탁 기자 tak@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