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범죄소년', 국내 유일 도쿄국제영화제 경쟁 진출

최종수정 2012.10.26 17:29 기사입력 2012.10.26 17:29

댓글쓰기

'범죄소년', 국내 유일 도쿄국제영화제 경쟁 진출

[아시아경제 김재범 기자]올 가을, 당신의 마음을 두드릴 문제작 ‘범죄소년’이 제25회 도쿄국제영화제에 국내 유일 경쟁부문에 진출해 뜨거운 호응을 받으며 성황리에 프리미어 스크리닝을 마쳤다.

‘범죄소년’은 25일 밤 9시 10분 프리미어 스크리닝을 마친 이후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어 다시 한 번 세계가 주목한 문제작임을 입증했다. 제25회 도쿄국제영화제에 경쟁부문에 진출한 영화 ‘범죄소년’은 소년원을 드나들던 범죄소년이 13년 만에 찾아온 엄마와 재회하면서 감춰져 있던 냉혹한 진실과 마주하게 되는 센세이션 문제작이다.
총 15편의 경쟁작들 가운데 ‘범죄소년’은 제37회 토론토국제영화제에 이어 9개의 아시안 프리미어 작품들 중 하나로 이번 도쿄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됐으며, 이번 경쟁부문 진출은 한국 작품으로는 유일하게 경쟁부문에 진출임과 동시에 2006년 홍상수 감독의 ‘해변의 연인’ 이후 6년 만에 이뤄낸 쾌거로 주목을 받았다.

25일 프리미어 상영에선 연출을 맡은 강이관 감독과 주연배우 이정현, 서영주가 모두 참석해 수많은 취재진과 영화 팬들에게 집중 조명을 받았다. 특히 늦은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관객들이 640석 규모의 상영관을 가득 메웠으며 상영 후 큰 박수갈채가 이어지는 등 뜨거운 호응을 받았다. 뒤이어 진행된 Q&A에서는 일본 관객들이 ‘범죄소년’팀을 위해 한국말로 인사, 질문을 전하기도 해 눈길을 끌기도 했으며 이정현과 서영주 역시 일본어 인사말을 미리 준비해 관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기도 했다.

관객들은 “‘범죄소년’이 전하는 묵직한 울림에 큰 감명을 받았다”고 소감을 전하며 특히, 길고도 아름다운 여운을 남기는 결말에 찬사를 보냈다. 이에 강 감독은 “결말에 대한 고민을 많이 했다. 원래는 다른 결말도 염두하고 촬영까지 했으나 거짓말 같은 이야기가 될 것 같아 이 결말로 결심했다.”고 비화를 전하며 “범죄소년 지구의 이야기로 시작해 효승의 시선으로 끝맺음 하는 것이 새로운 시작을 알릴 수 있다는 의미를 담았다”며 섬세한 연출과 맞는 결말이었음을 밝혀 큰 박수를 받았다.
더불어 오는 30일 국내에서 진행될 예정인 소년원 시사에 대한 소식을 접한 한 관객이 어떤 이유에서 소년원에서 상영하게 되었는지를 묻자, 강 감독은 “실제로 소년원에서 영화 촬영을 했기 때문에 사실 굉장히 떨리는 시사다. 소년원 친구들과 함께 영화를 보고 이야기를 나누고 싶어서 자리를 마련했다”고 전했다.

영화에서 문제적 엄마 ‘효승’ 역으로 미혼모 역할을 완벽하게 소화해낸 이정현은 ‘영화사상 전례가 없는 어머니상’이라는 극찬을 받았으며 범죄소년 역할을 맡은 서영주 역시 ‘지구’를 너무나 훌륭히 연기해냈다는 호평을 받으며 어떻게 연기에 몰입하게 되었는지에 대한 질문이 이어지기도 했다.

이날 스크리닝에서는 엠넷 재팬에서 이정현의 도쿄국제영화제 동행취재를 진행해 원조 한류 아이돌의 인기를 과시했으며 행사 종료 후 극장 밖까지 이정현, 서영주에게 관객들의 사인요청이 줄이어 ‘범죄소년’을 향한 뜨거운 호응을 실감하게 했다.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꾸준히 도쿄국제영화제의 분위기를 전하던 이정현은 “늦은 밤인데 도쿄 토호시네마를 채워주신 관객 여러분께 감사드려용~! 반응도 괜찮은 걸~~!!!”이라며 감격 어린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세상으로부터 ‘범죄소년’이라 불리던 한 소년 앞에 13년 만에 불쑥 모습을 드러낸 엄마와의 드라마와 숨겨진 비밀이 영화의 궁금증을 자극시키며 기대감을 한껏 고조시키고 있는 영화 ‘범죄소년’은 다음 달 22일 개봉을 앞두고 있으며 오는 28일 오후 2시부터 진행되는 폐막식에서 경쟁부문 수상여부가 가려질 예정이다.

김재범 기자 cine517@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