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위안부가 아니라 성 노예" 한국정부는 정말

최종수정 2012.08.23 06:08 기사입력 2012.08.22 08:3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승환 기자]한국의 인권문제에 오랜 관심을 쏟아온 에니 팔레오마베가 미국 연방의회 의원이 '위안부' 생존자에 대한 우리 정부의 관심 부족에 잇따라 쓴소리를 쏟아냈다.
미국 연방하원 의회 의원 팔레오마베가. /사진제공=인천시

미국 연방하원 의회 의원 팔레오마베가. /사진제공=인천시

최근 방한한 팔레오마베가 의원은 지난 20일 '광주 나눔의 집'을 찾았다. 이 곳은 위안부 생존자 9명이 생활하고 있는 복지시설이다.

팔레오마베가 의원은 나눔의 집을 방문한 뒤 송영길 인천시장과 만난 자리에서 "나눔의 집에서 살고 있는 위안부 할머니들을 위해 미 의회에서 결의안을 통과시킨 게 벌써 5년"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한국 정부는 나눔의 집을 설립하는데 단 한 푼도 낸 적이 없다. 일상적인 건물 수리비나 관리비용조차 내지 않고 있다"며 한국 정부를 향해 따끔한 일침을 놨다.

그는 "한국 정부가 위안부 생존자들을 위한 국가 차원의 기념관 건립에 대해 어떤 구상이나 관심도 갖고 있지 않은 것 같다"고도 했다.

팔레오마베가 의원은 위안부 문제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을 환기시켰다. 그는 "미 의회에서 위안부 결의안을 낸 뒤 같은 내용으로 전 세계 9개 나라에서 결의안이 채택됐다.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의 책임은 이미 국제사회가 인정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송 시장은 "한국의 정치 지도자로서 우리 정부가 나눔의 집 건립에 한 푼도 내지 않았다는 점을 깊이 반성한다"며 "위안부 할머니들이 연세가 더 많아져 돌아가시기 전에 꼭 기념관을 건립해 역사에 남겨야 한다"고 사의를 표했다.

팔레오마베가 의원은 같은 날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도 방문했다. 이 곳에서의 발언은 더 수위가 높았다.

팔레오마베가 의원은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 세워진) '위안부 소녀상'은 크기가 너무 작다. 오히려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이 소녀상은 치욕적"이라며 "한국 정부는 더 큰 추모상을 세워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위안부'란 단어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팔레오마베가 의원은 "실제 당시 일어난 상황을 볼 때 '성 노예'란 말이 맞다. 위안부라는 말은 절대 사용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팔레오마베가 의원은 12선의 미 하원의원으로 그동안 일본군 강제 위안부 관련 결의안을 비롯해 위안부 청문회 개최, 납북자 송환 결의안 발의 등 한국의 인권 문제와 관련한 지속적인 활동을 펴왔다.

노승환 기자 todif77@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