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양천구, 심폐소생술 상시 체험장 운영

최종수정 2012.08.21 16:11 기사입력 2012.08.21 16:11

댓글쓰기

지난 8월 1일부터 운영 개시, 필요시 담당자 지도 병행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양천구(구청장 추재엽)는 구민 스스로 응급상황에 대처할 수 있는 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심폐소생술 상시 체험장’을 운영하고 있다.

추재엽 양천구청장

추재엽 양천구청장

지난 1일 보건소 2층에 문을 연 체험장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운영하며, 가슴압박과 인공호흡과 같은 심폐소생술 이외에 자동제세동기 사용법도 배울 수 있다.

관련 기관의 설문에 의하면 우리나라의 심폐소생술 시행률이 낮은 이유로 실습 교육 부재에 따른 자신감 결여, 도덕적·법률적 책임에 대한 두려움, 인공호흡에 대한 거부감 등으로 조사됐다.

또 최근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 강화와 시민의 높은 관심으로 여러 기관에서 실습 교육을 많이 시행하고 있으나 대체로 단발적인 행사에 그쳐 실제 상황에서는 시행하지 못하는 경우가 태반이라는 점이다.

그러나 심폐소생술은 방법이 간단하여 반복적으로 실습하면 의료지식이 없는 일반인도 자신 있게 시행할 수 있기 때문에 구는 누구나 쉽게 언제든지 심폐소생술을 체득할 수 있도록 보건소 내에 상시 체험장을 마련하였다. 필요 시 담당자의 지도를 받을 수도 있다.
심폐소생술 상시 체험장 운영 외에 주민이 많이 이용하는 다중이용시설 18개소에 자동제세동기(심장충격기)를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자동제세동기의 적절한 사용은 심정지 후 4~6분 이내에 심폐소생술을 실시하지 않아 발생할 수 있는 심각한 뇌 손상을 사전에 방지할 수 있어 심정지환자의 생존율을 높이는 중요한 수단이기도 하다.

구는 심폐소생술 상시 체험장의 체계적인 운영과 함께 동 주민센터 등에 자동제세동기를 추가로 설치하여 위급 상황 시 주민의 소중한 생명을 지키는 매개체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박종일 기자 drea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