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아산병원 연구팀, 신개념 슈퍼항생제 후보 발굴

최종수정 2012.07.03 13:34 기사입력 2012.07.03 13:3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반코마이신이란 최후의 항생제에 내성을 보이는 일명 '슈퍼박테리아' 치료제가 서울아산병원 연구팀에 의해 개발되고 있다.

3일 서울아산병원에 따르면 울산의대 감염내과 김양수 교수의 '국토해양부 해양천연물신약연구단 항생제팀'은 MRSA(메티실린 내성 황색포도알균)와 슈퍼박테리아 박멸에 효과적인 감염치료제 후보물질을 개발했다.
특히 이 물질은 기존 항생제들과는 달리 '세균의 지방산 합성 억제'라는 작용 기전으로 내성도 적으며 효과적인 항생 물질이라는 점에서 학계의 주목을 끌고 있다.

현재 전임상(동물실험) 단계에 있으며 그간 연구에서 효능 및 안정성, 독성 등에서 모두 긍정적 결과를 보였다고 병원 측은 밝혔다.

김양수 교수는 "슈퍼박테리아 박멸이 가능한 항생제 개발의 초석이 되는 연구 결과로 사람 대상 임상시험에서도 좋은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신범수 기자 answe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