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농식품부 "한중FTA, 쌀 제외 원칙 지킬 것"

최종수정 2012.05.14 17:03 기사입력 2012.05.14 17: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한중 자유무역협정(FTA)과 관련해 쌀은 초민감 품목으로 분류돼 개방 품목에서 제외될 것으로 보인다.

조재호 농림수산식품부 국제협력국장은 14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한중FTA 첫 회의 직후 "(쌀은) 우리 입장에서 양허(관세를 낮추거나 없애는 것)를 해본 적이 없다"며 "그런 원칙을 지켜 나가야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 국장은 "한중FTA는 농수산물의 피해가 많다고 생각해 가능한 많은 품목을 양허제외하는 등 특별대우를 하려고 생각한다"며 "이렇게 되면 (농수산업계가 받는) 충격도 상당히 줄어들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한미FTA와 한EU(유럽연합) FTA 당시 (농수산업 피해에 대한)국내 대책을 수립하고 예산을 이미 반영해 집행하고 있다"며 "국내 경쟁력을 강화하는 일들을 계속하는 한편, 민감품목이 농수산물에 집중될 수 있도록 농수산물은 낮은 수준으로 개방해야 한다는 것이 농식품부의 기본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농식품부는 이달 중으로 농수산업과 관련 품목별분야별 대응전략을 마련하는 한중FTA 대책단을 구성해 운영키로 했다.
지연진 기자 gyj@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