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 해외자원개발 비결은 '인맥이 금맥'

최종수정 2012.05.14 10:55 기사입력 2012.05.14 10:55

댓글쓰기

최태원 회장 지구촌 마당발

최태원 SK그룹 회장(오른쪽)과 오얀따 우말라 따소 페루 대통령이 11일 SK에너지 울산콤플렉스에서 만남을 가진 후 악수를 나누고 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오른쪽)과 오얀따 우말라 따소 페루 대통령이 11일 SK에너지 울산콤플렉스에서 만남을 가진 후 악수를 나누고 있다.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지난 11일 최태원 그룹 회장은 SK에너지 울산콤플렉스에서 오얀따 우말라 따소 페루 대통령을 접견, 자원개발 및 에너지 사업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최 회장은 지난 2010년 페루를 방문, 알란 가르시아 당시 페루 대통령을 예방하는 등 이번까지 3명의 페루 대통령과 6차례 만났다.

글로벌 경영을 추진하고 있는 SK그룹의 성공 비결이 최 회장의 탄탄한 해외 인맥에서 비롯되고 있다. 주요 기업 대표에서 부터 정계 인사에 이르기까지 폭넓은 인적교류를 통해 사업수완을 늘리고 있다.
최 회장과 친목을 다져온 대표적인 기업으로는 중국 최대정유사인 시노펙이 꼽힌다. 중국 시노펙과의 인연은 고 최종현 회장이 이끌던 1992년으로 거슬러 올라 간다. 당시 세계화를 주장한 최종현 회장이 시노펙에 사업교류를 제의한 이후 양사는 지속적으로 최고경영진 만남을 갖고 있다.

최 회장은 지난 2월 왕티엔푸 시노펙 총경리를 만나 중국 충칭에 대규모 부탄디올 공장 조성을 합의하기도 했다. 이 자리에서 닉 엘름슨 BP페트로케미칼 대표와 사이먼 리버 영국 총영사도 만나 SK그룹의 글로벌 사업을 소개한 것으로 전해진다.

아울러 브라질 EBX그룹의 아이크 바티스타 회장과는 2010년 이후 매년 서로 한국과 브라질을 오가면서 친목을 이어오고 있다. 이를 통해 SK네트웍스가 브라질 철강기업 EBX그룹 산하 MMX의 지분을 인수, 철광석 광구개발 사업에 진출하기도 했다.
이외에도 사우디아라비아 국영석유회사 사빅(Sabic) 모하메드 알 마디 부회장이나 엘마 데겐하르트 독일 콘티넨탈 회장, 중국해양석유(CNOOC)의 푸청위 총재, 인도네시아 차이룰 탄중 CT그룹 회장, 스페인 렙솔 안토니오 브루파우 리우버 회장 등과 교류를 해오면서 해외사업을 키워오고 있다.

정치계 인사로는 지난해 후안 마누엘 산토스 깔데론 콜롬비아 대통령을 시작으로 일함 알리예프 아제르바이잔 대통령과 만났으며, 지난 3월에는 한국을 방문한 잉락 친나왓 태국 총리와 레제프 에르도안 터키 총리를 예방하기도 했다.

특히 최 회장은 다보스포럼과 보아오포럼에 해마다 참석하면서 글로벌 인맥을 넓히고 있다. 올해로 다보스포럼은 15년째, 보아오포럼은 8년째 참석하면서 세계 각계각층의 인사들을 만나고 있다. 경제계 뿐만 아니라 정치계 인사, 세계적인 석학을 만나 글로벌 정세의 흐름과 거시 경제에 대한 이해를 넓히는 기회로 삼고 있다.

SK그룹 관계자는 “지속적으로 글로벌 경영을 추진해온 원동력에는 최태원 회장의 인맥을 통한 교류가 기반이 되고 있다”며 “최 회장이 한 분야에 치우지지 않는 폭넓은 교류를 통해 새로운 사업에 대한 아이디어를 얻는 기회로 삼고 있다”고 말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