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GM, 이용주 기술연구소 상무 대통령 표창 수상

최종수정 2012.05.11 13:51 기사입력 2012.05.11 13:51

댓글쓰기

한국GM 임직원 4명이 한국 자동차 산업 발전에 공로를 인정받아 대통령 표창과 지식경제부장관 표창을 각각 수상했다. 대외정책본부 최인범 상임고문과 수상 임직원이 수상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해외영업본부 이세종 부장, 대외정책본부 최인범 상임고문, 기술연구소 이용주 상무, 생산기술연구소 박병서 부장.

한국GM 임직원 4명이 한국 자동차 산업 발전에 공로를 인정받아 대통령 표창과 지식경제부장관 표창을 각각 수상했다. 대외정책본부 최인범 상임고문과 수상 임직원이 수상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해외영업본부 이세종 부장, 대외정책본부 최인범 상임고문, 기술연구소 이용주 상무, 생산기술연구소 박병서 부장.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한국GM이 11일 제 9회 자동차의 날 행사에서 기술연구소 이용주 상무가 대통령 표창, 국내영업본부 신동하 상무 등 3명의 임직원이 지식경제부장관 표창을 각각 수상했다고 밝혔다.

대통령 표창을 수상한 이용주 상무는 쉐보레 스파크, 아베오, 크루즈, 올란도 및 알페온의 인테리어 및 안전 설계를 주도했다.
알페온과 올란도 차량은 지난해 국토해양부 선정 ‘2011 올해의 안전한 차’ 시상에서 각각 1위와 3위에 동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으며, 쉐보레 크루즈와 아베오는 미국과 유럽에서 ‘올해의 안전한 차’에 오르는 등 우수한 제품 안전성이 세계적으로 입증된 바 있다.

지식경제부장관 표창을 받은 국내영업본부 신동하 상무와 해외영업본부 이세종 부장, 생산기술연구소 박병서 부장은 각각 국내 판매망 혁신과 중국, 남미 등 해외시장 개척, 용접 설계의 국산화를 통해 한국자동차산업의 성장과 역량 확대에 기여한 공로를 크게 인정 받았다.

한국GM은 회사 출범 이듬해인 2003년 완성차 및 반조립 부품 판매 실적이 57만여 대에서 쉐보레 브랜드 국내 도입 원년인 2011년 총 205만대를 돌파하며 비약적으로 증가했다. 협력업체 수출 및 해외 진출을 지원해 중소기업 동반성장에 기여하며 상생의 협력관계를 구축하는 한편 해외 신시장 개척과 전기자동차 개발 등에 적극적인 투자 확대를 통해 한국 자동차 산업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임철영 기자 cyli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