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저축銀 3차 퇴출] 금감원 "4개 저축은행 후순위채 규모 2246억원"

최종수정 2018.09.06 14:31 기사입력 2012.05.06 09:5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금융감독원은 6일 발표한 영업정지 저축은행(솔로몬, 미래, 한국, 한주저축은행)에서 발행된 후순위채의 규모가 총 2246억원이라고 밝혔다.

주재성 금감원 부원장은 "솔로몬저축은행에서 1150억원, 한국저축은행에서 917억원, 미래저축은행에서 179억원(사모)의 후순위채가 발행됐다"고 설명했다.

주 부원장은 "향후 후순위채 보유자에 대해서는 지난해 구조조정 당시와 마찬가지로 신고센터를 운영할 것"이라면서 "얼마나 보상할지의 문제는 불완전판매 여부와 분쟁조정위원회의 사례 등을 파악해서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정 기자 alphag@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