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2020년까지 우수 외국인 유학생 20만명 유치"

최종수정 2012.04.30 17:00 기사입력 2012.04.30 17:00

댓글쓰기

대학생 교육기부 3만명 참여..김황식 총리 주재 '제9차 교육개혁협의회' 개최

[아시아경제 조민서 기자]정부가 30일 국무총리 주재로 제9차 교육개혁협의회를 열고 2020년까지 우수 외국 유학생을 20만명 유치하고, 올해 대학생들의 교육기부도 기존 1만명 규모에서 3만명으로 확대할 방침을 세웠다.

이번 협의회에 따르면 정부는 '고등교육 국제화 추진전략'으로 2020년까지 세계 각국의 우수 유학생을 20만명까지 유치할 계획이다. 교과부가 앞서 2004년 '스터디 코리아 프로젝트(Study Korea Project)' 수립 당시 세웠던 2010년 5만명 유치목표는 조기 달성했다. 외국인 유학생은 2004년 1만6832명에서 지난해 8만9537명으로 꾸준히 늘고 있다.
이에 따른 인프라 구축도 추진한다. 교육국제화 특구에서 국제화 대학을 육성할 수 있도록 하며, 이들 대학에 한해 외국고교를 졸업한 재외국민 등의 9월 입학을 허용할 방침이다. 또 이들 학생들의 유학생활을 성공적으로 할 수 있도록 한국어능력시험(TOPIK)을 확대시행하고 국가별 특화 예비과정 프로그램도 지원한다.

국내대학도 해외진출을 할 수 있도록 지원방안도 마련한다. 특히 아세안 국가와의 고등교육 교류를 확산하기 위해 한-아세안 사이버대학을 설립·운영해 현재 캄보디아, 라오스, 미얀마, 베트남 등 4개국에 설치돼있는 이러닝 센터를 향후 10개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대학생들의 교육기부도 활성화한다. 올해 대학생 교육기부자를 1만명에서 3만명 수준으로 규모를 확대한다. 대학생 교육기부자는 한국과학창의재단과 한국장학재단이 중심이 돼 동아리 단위 5000명, 개인단위 추가 1만5000명을 추가 선발한다. 이들은 각 학교나 지자체에서 방과후학교와 토요프로그램의 강사 등으로 활동할 수 있다.
교육기부 참여기업도 2012년 말까지 50개로 확대한다. 현재는 교육과학기술부가 삼성, 현대자동차 등 36개 주요 대기업과 교육기부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상태다. 교과부는 대기업 이외에도 중소기업, 교수 및 대학, 공공기관, 지자체 등의 참여를 독려할 방침이다.


조민서 기자 summe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