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청와대 "광우병 젖소 '미국산'이어서 정치이슈 됐다"

최종수정 2012.04.29 15:17 기사입력 2012.04.29 15:17

댓글쓰기

청와대 고위관계자 "정치적 이슈까지 된 것 대단히 불행한 일"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청와대는 29일 미국산 젖소의 광우병 발병이 정치 쟁점으로 확산된 배경에 대해 "첫번째(이유)는 미국산이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언급한 뒤 "(광우병 논란에) 정치적 요소가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광우병 쇠고기 논란은 본질적으로) 이명박 정권에 대한 반대를 하고 있는 것"이라며 "(담당부처인 농식품부가 처리해야 할) 미국산 수입 쇠고기 안전 여부가 왜 대통령이 나설 문제인지 모르겠다"고 했다.

그는 "모든 이슈를 다 대통령이 이야기하려면 우리나라 정부는 뭐 하러 있느냐"면서 "대통령이 나서서 안전하다고 말하면 끝나는 것이 아니고, 기술적인 문제 등에 대해 농식품부가 이야기해야 된다"고 지적했다.

이 관계자는 특히 "이 문제가 정치적 이슈까지 된 게 대단히 불행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최금락 청와대 홍보수석은 2008년 '광우병 발생시 수입중단' 광고 논란과 관련해 "2009년 입법화 할 때 국회가 가축전염병예방법을 개정하면서 광우병 걸렸다고 즉각 수입중단을 할 수 있느냐라며 과도한 조치라고 해서 '국민건강 위험해지면 정부가 검역중단도 할 수 있다'고 법을 만들었다"며 "쇠고기 안전이 본질이라는 점을 언론에서 이야기 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수석은 "검역주권을 갖고 있는 정부로서 검역중단이나 수입중단을 조치할 수 있지만, 그런 조치가 국제규범이나 상식적으로 타당한 조치인지 여부는 다른 문제"라며 "정치권이 검역중단을 말하는 것은 이해하지만 지금으로서 검역중단은 과도하다"고 전했다.

최 수석은 "수입되는 쇠고기에 대해 검역을 최대한 최대한 강화하고, 조사단을 (미국 현지에) 보내는 만큼 새로운 상황이 되기 전까지는 검역중단 등의 조치를 취하지 않을 것"이라고 알렸다.


조영주 기자 yjch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