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 "뉴 아이패드도 특허 침해"..추가 소송

최종수정 2012.04.20 09:53 기사입력 2012.04.20 09:48

댓글쓰기

미국 법원서 통신특허 침해 혐의로 애플에 추가소송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삼성전자가 애플을 상대로 미국 법원에 추가 소송을 제기한 가운데 뉴 아이패드가 소송 대상에 새로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뉴 아이패드의 국내 출시 첫날 미국에서는 애플을 겨냥한 삼성전자의 칼 끝이 더욱 매서워지는 형국이다.

20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지난 18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북부지방법원에 애플을 상대로 통신 기술 등 8개의 특허 침해 혐의로 소송을 제기했다. 이번 소송에는 애플이 지난 3월 출시한 뉴 아이패드가 처음으로 포함됐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뉴 아이패드가 통신 특허 2건을 침해해 이번 추가 소송에 포함시켰다"고 말했다. 구체적으론 통신 데이터 채널 지원 방식, 통신 패킷 데이터 서비스 제어 정보 송신 방식 2가지가 특허 침해를 입었다는 것이 삼성전자측의 주장이다. 이번 소송에는 뉴 아이패드 외에 아이폰4, 아이폰4S, 아이패드, 아이패드2, 아이팟터치 등이 대거 포함됐다.

삼성전자가 뉴 아이패드를 소송 대상에 포함시킨 것은 자사의 통신 특허를 피하지 않고는 제품을 만들 수 없다는 자신감을 피력한 것으로 풀이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모든 모바일 기기는 삼성전자의 특허를 피해가지 않고서는 만들 수 없다"며 "애플도 예외일 수는 없다"고 잘라 말했다.

앞서 삼성전자는 캘리포니아 북부지방법원 루시 고 판사의 명령으로 애플과 90일 이내에 소송외분쟁해결기구(ADR)를 통한 협상을 시작할 것으로 전해졌다. 최지성 삼성전자 부회장과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법무팀을 이끌고 직접 협상에 나설 전망이다. 애플과의 첫 공식 협상을 앞둔 가운데 삼성전자가 추가 소송을 제기한 것은 상대방의 특허 침해를 주장해 발언권을 높이려는 의도로 관측된다.
업계 관계자는 "삼성전자의 추가 소송은 협상 테이블에서의 발언권을 강화하기 위한 측면이 있다"며 "특히 뉴 아이패드를 소송 대상에 포함시킨 것은 뉴 아이패드 출시에 찬물을 끼얹는 효과를 기대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권해영 기자 rogueh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