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분기 개미 주가조작 급증..전년比 5배

최종수정 2012.04.15 12:00 기사입력 2012.04.15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재우 기자] 올 1분기 개인투자자들의 시세조종 사건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배 이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당국이 검찰에 넘긴 전체 불공정거래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 가까이 급증했다.

14일 금융감독원은 불공정거래 조사 건수를 분석한 결과 지난 3월까지 위법사항을 적발해 검찰에 이첩(고발 또는 통보)한 사건이 51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43건보다 19% 증가했다고 밝혔다. 부정거래, 시세조종 등 중대 불공정거래의 적발건수가 증가했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51건을 유형별로 살펴보면 허수주문 등을 통해 주가를 조작하는 시세조종 행위 적발 건수는 16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8%나 늘었다.

특히 이 중 일반 개인투자자 등의 시세조종 사건은 지난해 1분기 2건에서 올해 11건으로 5배 이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상장기업이나 금융기관의 주가조작 사건은 7건에서 5건으로 줄어들었다.

허위 사실을 퍼트려 부당이득을 챙긴 부정거래 행위도 18건으로 지난해보다 4건(28.6%) 늘었다. 상장기업 경영진이 허위공시 등을 이용해 부정거래한 건수가 11건이었고, 유사투자자문업자나 일반투자자가 허위사실이나 풍문을 유포한 부정거래가 7건 적발됐다.
미공개정보이용 행위는 13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동일했다. 상장사 내부자의 미공개정보이용이 11건으로 대부분이었고, 정보수령자가 미공개정보를 이용한 사건이 2건 발생했다.

시장별로는 유가증권시장 사건이 지난해 1분기 8건에서 올해 14건으로 크게 늘었고, 파생상품시장사건이 1건에서 3건으로 증가했다. 코스닥시장 사건은 34건으로 지난해와 같았던 것으로 집계됐다.


정재우 기자 jjw@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