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샤 '7년만의 탈환'···브랜드숍 1위

최종수정 2012.03.05 14:02 기사입력 2012.03.05 14:02

댓글쓰기

미샤 '7년만의 탈환'···브랜드숍 1위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국내 화장품 브랜드숍 시장에서 미샤가 라이벌 더페이스샵을 제치고 매출 1위로 올라섰다.

이는 더페이스샵에 1위를 빼앗긴 지 무려 7년 만의 일이다.

지난 2000년에 ‘3300원의 신화‘를 앞세워 화장품 브랜드숍 시장을 탄생시킨 ‘미샤(MISSHA)’를 운영중인 ㈜ 에이블씨엔씨 는 2011년 실적 공시를 통해 지난해 약 3303억 원이라는 사상 최대의 매출을 기록했다고 5일 밝혔다.

㈜에이블씨엔씨의 2011년 총 매출액은 약 3303억 원으로 2010년 대비 27.2%가 증가하는 대약진을 보이며 7년 만에 화장품 브랜드숍 1위 탈환에 성공했다.

2011년 영업이익은 약 338억 원으로 2010년 304억 원 대비 11.2% 증가했고, 당기 순이익도 약 283억 원으로 15%의 신장을 기록했다.
미샤가 연 매출액에 있어서 업계 1위였던 더페이스샵을 앞선 것은 2004년 이후 처음이다. 화장품 브랜드숍 '원조'로 통하는 미샤는 2000년에 등장해 브랜드숍 중 최초로 2004년에 매출액 1000억 원을 넘어섰다.

그러나 ‘자연주의’라는 콘셉트를 내세운 더페이스샵의 공세에 매출 300억 원의 차이로 2005년 더페이스샵에 업계 1위 자리를 내줬다.

미샤의 매출 상승과 이번 1위 탈환은 끊임없는 개발을 통해 우수한 제품력을 갖추고 이에 대한 소비자 신뢰를 확보하게 된 것에 기인한다.

비비크림과 한방화장품을 중심으로 스테디셀러를 육성하고 2011년에 출시한 제품 중에서도 ‘시그너처 바이브레이팅(진동) 마스카라’와 ‘더 퍼스트 트리트먼트 에센스’ 등이 국민적 히트 상품 대열에 오르며 매출 성장의 견인차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특히 최근 값비싼 수입 화장품과의 적극적인 제품력 경쟁을 통해 색조 제품뿐만 아니라 기초 제품군에서도 괄목할만한 매출 성장을 이뤄낸 점 역시 주목할 만 하다.

또한 브랜드숍 중, 차별화된 전략으로 상품군을 세분화하며 다양한 연령층의 고객을 확보하고 각 타깃에 맞는 마케팅 활동을 선보이고 있는 것도 매출 성장의 주요한 요인이다.

우수한 제품력 뿐만 아니라 국내외 적극적으로 유통 채널을 강화하고 있는 미샤는 현재 국내 504여 개의 매장을 오픈했으며, 해외에는 약 20개국 1020여 개의 매장을 운영하며 한류 화장품을 선도하는 브랜드답게 해외 무대에서도 큰 활약을 보이고 있다.

㈜에이블씨엔씨의 이광열 부사장은 "미샤는 글로벌 시장에서의 선전, 다양한 히트 제품의 탄생, 고객 관계 강화 등 기업 가치 성장을 위한 기반을 확고히 다져왔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여러 위기 속에서도 끊임 없는 도전 정신으로 ‘제품력’이라는 기본기를 다져온 결과, 화장품 브랜드숍 1위 탈환이라는 고무적인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박소연 기자 mus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