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시세보다 싼 전세… ‘수원’에 몰렸다

최종수정 2012.01.03 10:43 기사입력 2012.01.03 10:36

댓글쓰기

입주 아파트 급증… 광교신도시 시세보다 싼 물량 대기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수원 일대 아파트 전셋값이 시세밑으로 떨어지고 있다. 인근 광교신도시와 권선지구의 새 아파트 입주로 가격을 낮춘 아파트 매물이 나오고 있는 것이다.

3일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114에 따르면 수원 지역 아파트 전셋값은 지난 11월부터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다. 12월에는 한 달간 0.51% 떨어지며 낙폭이 더욱 커졌다. 경기도 전체 평균 전세 하락률과 비교해서도 큰 하락세다.
원인은 광교신도시의 새 아파트 입주와 권선지구의 재건축 대단지 집들이의 결과다. 수도권 전세시장이 계절상 이른 비수기에 접어든 가운데 대규모 새 아파트 입주가 집중된 탓에 인근 전세수요가 줄고 가격 조정까지 나타난 것이다.

용인시 상현동에 위치한 S공인은 “최근 수요자들이 광교로 눈을 돌려 전세가격이 조정된 매물이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만현마을 6-7단지의 경우 광교신도시 새 아파트 입주로 한 달새 전셋값이 500만원 가량 하락했다.

집들이를 시작한 새 아파트에서도 비슷한 시기에 새 아파트 전세 물량까지 등장하면서 저렴한 물건이 눈에 띄고 있다. 지난 9월 중순 입주를 시작한 1700가구 규모의 권선자이e편한세상은 비수기까지 겹쳐 전세를 찾는 수요가 크게 줄었다. 연말 기준 약 75~80% 정도 입주가 진행됐지만 광교신도시에 약 1만가구 이상의 새 아파트가 추가로 공급될 예정인 탓에 임차인 확보가 쉽지 않다. 82B㎡형의 연말 기준 전셋값은 1억7000만~1억9000만원선으로 9월 입주 초기보다 1500만원 정도 낮아졌다.
매매시장은 더욱 한산하다. 지난 2008년 11월 입주한 권선 SK뷰는 최근 수원에 쏟아진 입주물량으로 인해 매물 찾는 문의는 더욱 줄었다. 인근 D중개업소 관계자는 “최근 권선지구 I’PARK CITY가 입주를 시작하면서 간간히 이어졌던 전세문의도 자취를 감췄다”며 침체된 거래 동향을 전했다.

수원 율전동에 위치한 서희스타힐스3단지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수요자들의 선호도가 높은 중소형 아파트인데 비해 거래시장은 썰렁하다. 인근 Y중개업소 대표는 “경기 침체 영향도 있지만 방학시즌이 다가오는 이 시점에 시장이 이렇게 조용했던 적은 처음이다”며 “광교신도시 입주로 인해 매매, 전세 물건을 찾는 수요자들의 움직임이 뜸하다”고 말했다.

김민영 부동산114 연구원은 “지난 2011년 가을부터 올 2012년까지 입주를 앞둔 수원과 광교신도시 입주물량만 1만가구가 넘어 저렴한 전세물건이 출시될 가능성이 높다”며 “주변 아파트도 수급불균형 여파로 가격 조정이 나타날 수 있고 수요 위축이 지속되면 가격 약세가 길어질 우려가 있다”고 내다봤다.

반면 실수요자 입장에서는 시세보다 저평가된 새 아파트 매물이나 전셋집을 구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김 연구원은 “수원 일대 기존 아파트는 물론 입주를 시작하는 광교신도시 단지들도 신도시 인프라가 안정되기 전까지는 시세보다 조정된 물건이 나올 가능성이 많다”고 말했다.
시세보다 싼 전세… ‘수원’에 몰렸다



배경환 기자 khba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