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오세훈 사퇴 불가피...서울시장 보선 10월 or 4월

최종수정 2011.08.24 20:10 기사입력 2011.08.24 20:1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성곤 기자]24일 서울시의 무상급식 주민투표가 개표 기준선인 33.3%에 미달하면서 오세훈 서울시장의 선택이 정치권 초미의 관심사로 떠올랐다.

오 시장은 이번 주민투표에 앞서 시장직을 걸겠다고 공언했다. 이 때문에 이번 주민투표는 정책투표에서 오 시장에 대한 신임투표로 성격이 확 바뀌었다. 오 시장은 차기 대선 불출마 선언에 이어 투표결과에 시장직을 연계한 정치생명을 건 승부수를 던졌지만 서울시민들의 지지를 얻는데 실패했다.
이번 주민투표가 투표율 미달로 무산된 만큼 시장직 사퇴는 불가피한 수순이다. 중요한 것은 오 시장이 언제 사퇴하느냐 여부다. 사퇴 시기에 따라 서울시장 보궐선거의 시점이 달라진다.

만약 오 시장이 9월 말까지 사퇴하면 오는 10월 26일 재보궐선거에서 서울시장 보궐선거가 치러진다. 다만 10월 이후에 사퇴하면 내년 4월 총선과 함께 치러진다. 서울시장 보선 시점은 한나라당의 내년 총선 전략과도 밀접하게 연관돼있다. 당 안팎에서는 10월과 내년 4월 보선을 놓고 주판알 튕기기가 한창이지만 대체적으로 10월보다는 4월 총선이 그나마 낫다는 평가다.

여야 정치권 안팎에서는 오 시장이 주민투표 자체가 무산된 만큼 전격적으로 사퇴 카드를 꺼내들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오 시장이 이번 투표에 차기 대선 불출마와 시장직 사퇴 카드 등 본인의 모든 것을 건 승부수를 던졌는데 투표 자체가 무산됐기 때문. 아울러 오 시장은 과거 17대 총선 불출마 당시에도 좌고우면하지 않는 파격적 선택을 한 바 있다. 아울러 9월말 국정감사가 예정돼있기 때문에 오 시장이 이를 피하기 위해 사퇴카드를 결국 선택하지 않겠느냐는 분석도 있다.
반면 10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부담을 느끼는 여권 핵심부의 의중을 고려할 때 시장직 사퇴 시기는 10월 이후로 늦춰질 것이라는 상반된 전망도 나온다. 이명박 대통령의 임기 후반기 국정운영과 한나라당의 내년 총선 전략을 고려할 때 10월 보선은 위험부담이 너무 크기 때문이다. 더구나 현재의 분위기를 고려할 때 10월 보선이 치러질 경우 한나라당의 승리 전망은 매우 불투명하다.

김성곤 기자 skzer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