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팔래스호텔, 서초구 비 피해 지역 복구 봉사 동참

최종수정 2011.07.29 14:20 기사입력 2011.07.29 14: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 서울팔래스호텔은 이번 폭우로 인한 복구작업 현장에 빵을 지원하고 피해 지역 주민을 위해 객실을 최저가로 제공하겠다고 29일 밝혔다.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서울팔래스호텔은 수해 복구 작업이 끝날 때까지 매일 빵 400개를 봉사자들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또 우면산 산사태로 단수·정전 피해를 겪고 있는 서초구민들을 위해 7월28일부터 8월31일까지 객실을 55%가량 할인된 최저가로 제공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객실 비용은 스탠다드 룸 9만원, 팔래스 플로어룸 11만원, 이그제큐티브 더블룸 14만원(세금, 봉사료 별도) 수준이 될 전망이다.
이종배 서울팔래스호텔 총지배인은 "지역 주민들의 사랑을 받아온 호텔로서 지원책으로 간식 공급과 객실 저가 제공을 생각했다"며 "피해 지역에 빠른 복구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